라인
왼쪽
오른쪽
  • UPDATE : 2019.12.6 금 20:23
상단여백
HOME 교육 단독
조선대 학사부정 사건 똘똘뭉쳐 한통 속, 모르쇠로 서로 미루기식
  • 주은표 기자
  • 승인 2019.11.18 16:18
  • 댓글 0
  • 구글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15일(금) ‘조선대 학부모 및 시민대책위원회’ 와 4개 언론사는 조선대학교 법인사무처, 총장실, 총무처, 대학원을 방문하여 검찰에서 공대 교수10명에 대한 학사부정 통보사실을 확인하였다.

법인사무처와 총장비서실, 총무처, 대학원은 검찰에서 학내 교수 10명에 대해 학사부정 업무방해 혐의로 통보한 사실도 자체도 모르고 있었다.

이는 조선대의 현주소를 그대로 말해주고 있는것으로 보인다.

그러나, 법인사무처와 대학본부의 사실 부인에도 불구하고 이대용 총장직무대리가 직접 "대학원에서 서류가 올라와 결재를 했다. 대학원에 가서 확인해 보라.” 고 하여 검찰통보 사실을 인정했다. 여기서 조선대 결재라인과 행정시스템의 문제점도 노출됐다. 

더욱 가관인 것은 해당 대학원인데, 대학원 교학팀장은 “검찰에서 문서발송된 건이 없다”고 부인했다. 

또 장완식 대학원장은 “검찰에서 대학원으로 학사부정 통보사실을 알지 못한다” 고 황당한 답변을 했다. 총장직무대리는 대학원에서 서류가 올라와 결재했는데, 정작 사건 책임자인 대학원장은 “검찰통보 사실을 모른다”고 부인한 것이다.

그동안 조선대 대학원 학사부정사건에 대해 지난 4월부터 ‘진상조사’와 ‘대학원위원회'를 구성, 수차례 회의를 했지만, 은폐조작 등 시간끌기로 일관하였다.

검찰에서 해당교수 10명에 대해 학사부정 업무방해 혐의로 통보했음에도, 해당 대학원장은 정작 통보사실을 모른다고 하였다.

그럼에도 대외협력처 홍보팀과 법인사무처 직원들은 검찰의 개별 통보사실을 알고 있었다. 

장선웅 법인사무처장은 “잘못이 있으면 법에 따라 처벌을 받아야 한다”고 말했다.

조선대학교는 지금까지 관례적인 행태에 만연되어 옳고 그름에 대한 판단력 자체를 상실한 듯하다. 학내에서 해결할 문제를 계속 서로 미루기식, 모르쇠로 일관하는 조선대 현실에서 ‘학부모 및 시민대책위원회’는 분노와 답답함을 금치 못했다.

이 사건은 지난 4월부터 ‘조선대 대학원 진상조사위원회’에서 이OO 아들이 대학원 수업시간에 출석하지 않은 사실을 확인하고 보고 했었다.

그러나 대학원위원회에서 8개월째 봐주기식으로 시간을 지연시키다가,  검찰이 학사부정관련 건을 조선대에 통보해 이대용 총장직무대리가 직접 결재한 것이다.

주은표 기자  tower5021@hanmail.net

<저작권자 © 뉴스창,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주은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