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 UPDATE : 2019.8.22 목 20:07
상단여백
HOME 교육 교육종합
홍성금 조선대 총장직무대리 ‘대학원 박사학위 부정사건’ 직무유기 폭탄선언
  • 주은표 기자
  • 승인 2019.07.21 17:53
  • 댓글 0
  • 구글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학위취소, 관련교수 징계 건 ‘민주동우회-임시집행부-일부 위원’ 비호사실 모두 폭로

7월 19일 조선대 김병록 대학원 진상조사위원장은 학내 게시판인 자유토론방에 “총장 직대(직무대리)와 임시집행부의 비호와 대학원위원회 일부 위원들의 반대로 수업에 참여하지 않은 학생에 대한 박사학위취소의 건과 관련된 교수에 대한 징계의 건이 답보 상태에 있고, 교육부에 보고도 4월 말이 시한임에도 이루어지지 않고 있다.”고 폭로했다.

특히 그는 “수업에 전혀 참여하지 않은 사람에 대한 학위취소는 당연하다고 생각되며, 그에 대해 학점을 부여한 교수는 위계에 의한 업무방해가 되어 형사상, 신분상의 불이익이 있을 것이 예상됨에도 직대(직무대리)가 이를 징계위원회에 회부하지 않고 이를 비호하는 것은 직무유기”라고 사태의 심각성을 밝혀 교수로서의 양심적 고백을 한 것이다.

이번 김위원장의 메가톤급 학사비리 폭탄선언은 사건 은폐와 지연, 꼼수를 적나라하게 밝힌 것으로 향후 업무방해와 은폐책임자들에게 상당한 파장이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그동안 조선대 홍성금 총장직대는 4월말에 끝난 대학원 학사비리 사건을 최병기 대학원장이 이미 총장직무대리에게 보고를 하였고, 교육부의 계속된 재촉에도 불구하고 보고를 않으며 차일피일 시간만 끌자, 대학원 직원들마저 대학본부에서 이 사건을 무마하려한다고 비아냥거렸다.

이날 김위원장은 “교내에서 이 문제가 해결되지 않고 수사기관에서 기소가 되거나 교육부의 특별 감사가 나오는 경우 호미로 막을 일을 가래로 막는 격이 되고, 문제를 일으킨 父子만이 아니라 당사자를 제외한 무려 9명의 교수님들이 매우 어려운 상황에 직면 할 수 있다.” 며 “이제 조선대는 교육부 특별감사를 피할 수 없는 상황”이다며, 사태의 심각성까지 밝혔다.

그동안 몇차례 기회가 있었음에도 불구하고 사건축소은폐로 이제 막다른 상황까지 내몰리면서 책임소재의 윤곽이 서서히 드러나고 있다. 김 위원장이 공개한 글에 따르면, 조선대에는 이 사건 외 또 “아들 또는 딸에게 학점이나 학위를 준 비슷한 상황의 사례가 교내에 있음”이 추가로 밝혀져 교육부와 조선대가 어떻게 당면한 문제를 처리할지 주목되는 상황이다.

주은표 기자  tower5021@hanmail.net

<저작권자 © 뉴스창,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주은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