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 UPDATE : 2019.5.22 수 19:10
상단여백
HOME 지역 광주/전남
화순군, 노지고추 초기 병해충 집중 관리PLS(농약허용물질목록관리제도) 적용에 따른 등록된 약제 살포
  • 강지훈 기자
  • 승인 2019.05.17 13:33
  • 댓글 0
  • 구글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고추재배농가 현장 기술지원 사진

화순군(군수 구충곤)은 노지고추 정식 초기에 병해충을 집중 방제할 것을 홍보하고 있다.

바이러스에 의한 고추 피해는 대부분 진딧물과 총채벌레에 의하여 옮겨진다. 해충이 외부에서 밭으로 날아오는 5~6월에는 방제를 철저히 해야 바이러스 피해를 줄일 수 있다.

또한, 잦은 강우와 폭염으로 인하여 고추 탄저병은 제때에 방제하지 못하면 현저히 수확량이 떨어질 수 있다. 피해 예방을 위해서는 농약안전사용기준에 맞춰 계통이 다른 약제를 번갈아서 살포해야 효과적이다.

토마토반점위조바이러스(칼라병)가 고추에 발생하면 잎이 노랗게 되고 오그라들며 새순을 괴사시킨다. 과실에는 얼룩덜룩한 반점을 만들어 상품성을 잃게 만든다. 병이 심해지면 식물 전체가 말라 죽는다.

농업기술센터 관계자는 “앞으로 기온이 점점 올라가면서 해충이 많이 발생할 것으로 보인다”며 “수시로 병해충 발생 여부를 살피고 총채벌레, 진딧물 등을 적기 방제해야 된다”고 당부했다.

강지훈 기자  newswin7001@naver.com

<저작권자 © 뉴스창,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지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