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 UPDATE : 2019.4.21 일 22:05
상단여백
HOME 지역 광주/전남
고흥군수협 집단 성매매 의혹 ‘일파만파’ 확산
술집에서 유흥 즐긴 정황 담겨진 녹음 파일 공개돼 논란
여성단체 " 임원진, 해외연수 중 성매매 의혹" 수사 촉구
수협 측 "조합장 선거 앞두고 누군가 음해하는 것" 변명 급급
  • 서명원 기자
  • 승인 2019.01.15 16:57
  • 댓글 0
  • 구글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전남여성복지시설연합회 등 광주.전남지역 여성단체들은 15일 고흥군수협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 고흥군수협의 필리핀 해외연수 관련자들이 집단 성매매를 한 의혹이 있다"며 철저한 조사와 엄중 처벌을 촉구했다. 단체는 "고흥군수협 임직원과 대의원 등 41명이 지난해 4월16일부터 19일까지 조합예산 수천만원을 들여 수삼견학을 목적으로 필리핀 연수를 진행했다"며 "이 과정에서 일부가 '집단 성매매'를 했다는 의혹이 있어 조합원을 비롯한 군민들이 격분하고 있다"고 폭로했다

단체들은 또 "함평농협 관계자들의 베트남 집단 성매매 의혹에 이어 이번에는 고흥군수협에서 성매매 의혹이 제기됐다"며 "올해 들어 전남에서만 벌써 두번째"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집단 성매매 의혹 당사자들은 책임을 지고 즉각 사퇴하고, 수사당국은 이번 의혹에 대해 철저히 조사하고 관련자를 엄중 처벌하라"고 요구했다.

고흥군수협의 성매매의혹은 최근 조합장선거를 앞두고 일부 대의원과 임원들 사이에서 필리핀 연수 중 '성매매를 했다'는 소문이 퍼지면서 발단이 됐다. 연수에 참여한 한 대의원은 "파트너가 있으면 2차를 나갔고 가이드에게 이름을 적으면 돈을 걷었다"고 주장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연수를 다녀 온 한임원은 "노래방에서 도우미를 부른 적은 있지만 2차(성매매)를 나간 적은 없다"며 "조합장 선거를 앞두고 누군가를 음해하기 위해 악의적으로 소문을 퍼뜨린 것이다"고 반박하고 나섰다. 그는 이어 "대의원들이 연수를 기획했고, 경비도 모두 자비로 부담했다"며 "일부 언론의 주장과 달리 그런 일은 없었다"고 강조했다.

하지만 일부 언론은 이들이 술집에서 유흥을 즐긴 정황을 담긴 녹음 파일을 공개했다. 해당 파일에는 “줄 세워서 초이스해”, “여자들이 우글우글해”, “파트너가 다 있으면 2차 갈 거야. 갈 사람은 가이드한테 이야기하면 이름을 다 적어” 등의 연수 참가자의 발언이 담겨있었다. 성매매를 의심할만한 발언도 포함돼 있어 논란이 일고 있는 모양새다.

이같은 의혹제기에 대해 고흥군수협 관계자는 "일부가 밤에 밖으로 나갔는지 확인할 길은 없지만 독실한 신자들도 있는 상황에서 집단 성매매가 이뤄졌다는 것은 말이 되지 않는다"며 "선거를 앞두고 누군가를 음해하기 위한 것이라고 볼 수밖에 없다"고 해명했다.

여성단체들은 기자회견문을 통해 "집단성매매 의혹 당사자인 조합장과 임직원, 대의원들은 책임을 지고 즉각 사퇴하라"며 "수협중앙회는 필리핀 마닐라 집단성매매 의혹에 대해 철저히 조사하고 관련자들을 중징계하라"고 요구했다. 이어 "지도 감독 기관인 수협중앙회는 전국 모든 수협의 임직원 해외연수에 대해 전수조사를 하고 성매매방지 대책을 마련하라"며 "수사 당국도 집단성매매 의혹을 철저히 수사해 관련자들을 엄중히 처벌하라"고 밝혔다.

이들은 또 이날 관련 의혹에 대한 일부 대의원들의 진술을 확보했다고 주장했다. 이에 고흥수협장·대의원 즉각 사퇴, 수협중앙회 특별 조사, 경찰 수사 등을 요구했다. 이들 단체는 기자회견을 마친 후 전남경찰청에 고발장을 냈다.

앞서 광주전남여성인권단체는 지난 11일 함평농협 임직원의 해외 집단성매매 의혹을 제기했다. 이들은 "함평농협 조합장과 임직원 15명이 2017년 1월 해외연수 도중 베트남 다낭에서 집단성매매를 했다"며 전남지방경찰청에 진정서를 제출했었다.

서명원 기자  dajoowoori@hanmail.net

<저작권자 © 뉴스창,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명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