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 UPDATE : 2018.12.12 수 09:38
상단여백
HOME 지역 광주/전남
완도의 보물, 주도 상록수림 보수 치료 중!천연기념물 보전․체계적인 관리 위해 추진
  • 강지훈 기자
  • 승인 2018.12.06 13:03
  • 댓글 0
  • 구글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완도 주도 상록수림 항공 촬영 (하트섬으로도 불림)

완도군(군수 신우철)은 주도 상록수림의 체계적인 관리를 위하여 천연기념물 보수치료 사업을 추진 중에 있다.

주도 상록수림은 1962년 국가지정문화재인 천연기념물 제28호로 지정되었으며, 원시림 상태를 방불케 할 만큼 보존이 잘되어 있어 학술적 가치가 큰 곳이다.

주도의 면적은 17,190㎡으로 작은 섬이지만 각종 상록활엽 수종으로 덮여 있다.

주도에 서식하는 상록 활엽 수종으로는 육박나무, 구실잣밤나무, 참식나무, 돈마누, 사스레피나무, 붉가시나무, 메밀잣밤나무, 광나무 등 다양한 나무들과 댕댕이덩굴, 청가시덩굴, 개머루 등 덩굴식물들이 있다.

이번 주도 상록수림 보수치료 사업은 덩굴식물 등으로 인해 육박나무, 생달나무, 구실잣밤나무 등 수목의 수관 및 생육을 억제하고 있는 상황을 해소하고, 광합성 저해로 인해 수세 약화가 우려됨에 따라 위해 덩굴을 제거하고 모니터링을 통해 병해충 발생 동향, 수세 변화 등을 조사하고 있다.

완도군에서는 주도 상록수림 보수치료 사업을 추진 중에 있다

관계자는 2018년 모니터링 결과를 바탕으로 2019년도에도 지속적인 보수치료 사업을 통해 체계적으로 관리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주도는 조선시대 봉산(封山)으로 지정되어 벌목을 금지했고 현재 상록수림의 보호를 위해 일반인의 출입을 제한하고 있으며, 관리 및 학술 목적 등으로 출입하고자 할 때는 문화재청장의 허가를 받아야 한다.

한편 완도의 랜드 마크인 주도(珠島)는 둥근 모양이 구슬과 같다 해서 붙여진 이름인데, 현재는 오랜 기간 침식으로 인해 ‘하트섬’으로도 불리고 있다.

강지훈 기자  newswin7001@naver.com

<저작권자 © 뉴스창,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지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