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 UPDATE : 2018.11.21 수 11:25
상단여백
HOME 경제 산업/기업
현대차그룹, 추석 연휴 전 협력사에 납품대금 1조 2,350억원 조기 지급및 온누리상품권 369억원 구매- 4천여 협력사 자금 부담 완화 위해 납품대금 1조 2,350억원 최대 25일 조기 지급
… 1차 협력사에도 납품대금 조기 지급 권고해 2•3차 협력사까지 수혜 유도
  • 강지훈 기자
  • 승인 2018.09.09 16:10
  • 댓글 0
  • 구글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정몽구회장

현대자동차그룹(회장 정몽구)은 추석을 앞두고 납품대금 조기 지급과 온누리 상품권 구매를 통해 상생활동에 나선다.

현대차그룹은 추석을 앞두고 협력사의 자금 부담 완화를 위해 납품대금 1조 2,350억원을 당초 지급일보다 앞당겨 추석 연휴 전에 지급할 계획이라고 9일(일) 밝혔다.

아울러 현대차그룹은 소비 진작과 내수 활성화를 위해 약 369억원의 온누리 상품권을 구매해 추석 연휴 전 그룹사 임직원에게 지급하는 한편, 추석 맞이 임직원 사회봉사 주간 동안 소외이웃 및 결연시설 등을 대상으로 전달할 예정이다.

■ 협력사 납품대금 1조 2,350억원 추석 전 지급… 2, 3차까지 혜택 확산 유도

이번 현대차그룹의 납품대금 조기 지급은 현대차·기아차·현대모비스·현대제철·현대건설 등 5개 회사에 부품 및 원자재, 소모품 등을 납품하는 4천여개 협력사를 대상으로 진행될 계획이다.

협력사들은 현대차그룹으로부터 예정된 지급일보다 최대 25일 일찍 대금을 지급받을 수 있다.

현대차그룹은 명절을 앞두고 상여금 등 각종 임금과 원부자재 대금 등 협력사들의 자금 소요가 일시적으로 집중되는 부담을 해소하는데 납품대금 조기 지급이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에 더해 현대차그룹은 1차 협력사들도 추석 이전에 2, 3차 협력사들에 납품대금을 앞당겨 지급할 수 있도록 유도해 대금 조기 지급의 효과가 확산될 수 있도록 할 방침이다.

현대차그룹은 매년 설, 추석 등 명절 전 협력사들의 자금난 해소를 위해 납품대금을 선지급해왔으며, 지난해 설과 추석에도 각각 1조 3,964억원, 1조 1,709억원의 대금을 조기 집행한 바 있다.

현대차그룹 관계자는 “자금 수요가 가장 많은 추석 명절을 맞아 협력사들의 납품 대금을 앞당겨 지급하기로 결정했다”며, “이 자금이 2, 3차 협력사들에도 골고루 돌아갈 수 있도록 해 협력사 임직원들이 즐거운 추석 명절을 보낼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 온누리상품권 구매 통한 내수 진작 기여 … 임직원 봉사 활동도 실시

또한 현대차그룹은 전통시장 활성화 등 내수 진작을 위해 추석 연휴 전 온누리상품권 약 369억원어치 구매에도 나선다.

현대차그룹은 지난해 설과 추석에도 각각 약 447억원, 약 120억원의 온누리상품권을 구매한 바 있다. 올해는 각 계열사의 18년 임단협 타결 영향으로 온누리상품권 구매 금액이 지난 추석 대비 증가했으며, 이는 소상공인과 지역상권에 긍정적인 효과를 끼칠 전망이다.

또한 이번 추석에도 약 900개 상품을 구매할 수 있는 ‘우리 농산물 온라인 직거래 장터’를 운영하고, 임직원들이 국산 농산물로 명절을 보낼 수 있도록 해 농가 소득 증대에도 힘을 보탤 예정이다.

한편 현대차그룹은 추석 명절을 맞이해 임직원 봉사활동도 진행한다.

9월 3일(월)부터 9월 21일(금)까지 3주간 현대차그룹 17개 계열사 임직원이 결연시설과 소외이웃을 방문해 명절 선물, 생필품 전달하는 등 다양한 봉사활동을 펼칠 예정이다.

현대차그룹은 매년 민족 최고의 명절인 설 및 추석 연휴 기간 전후를 ‘임직원 사회봉사 주간’으로 정하고, 그룹 임직원들이 소외이웃 및 사회복지단체를 방문해 생필품과 명절 음식, 온누리상품권 등을 전달하는 나눔 활동을 진행하고 있다.

강지훈 기자  newswin7001@naver.com

<저작권자 © 뉴스창,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지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