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 UPDATE : 2018.7.20 금 17:30
상단여백
HOME 사회 단독
양희승 회장((사) 5.18구속부상자회) 비리 폭로되자 “임시 휴업” 통화 안 돼학생들 장학금 줬다 다시 돌려받는 식으로 챙기는 등 .........
  • 강지훈 기자
  • 승인 2018.04.24 17:07
  • 댓글 0
  • 구글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문앞을 지키는 5.18구속부상자회 박영순(전)회장과 회원

24일 5.18구속부상자회들은 양희승 회장의 비리를 더 이상 두고 볼 수 없어서 사무실을 항의 방문했다.

사무실은 “임시 휴업”이라는 문구만 붙여놓고 문은 굳게 닫혀 박영순 (전)회장과 회원 몇몇은 문 앞에서 단식을 불사하며 문 앞을 지키고 있다.

문앞을 지키는 5.18구속부상자회 박영순(전)회장과 회원

회원들은 5.18구속부상자회를 이끌어 왔던 양희승 회장의 마사회 매점 운영권과 518기념공원 내 자동판매기 사업권 등 이권개입은 한두 곳이 아닌 것으로 나타나 이번에야말로 재정비를 해야 한다며 언성을 높이고 있다.

쓰레기통에서 발견된 비리 문구

 이번 일은 중, 고, 대학생들에게 지급했던 장학금의 절반을 본회로 다시 입금했던 것으로 알려지면서 야기됐고 또 “양 회장의 비리가 어디까지 확산될지 알 수 없다"라며 박영순 (전)회장은 “단식을 해서라도 5.18구속부상자회의 명예를 회복시키고 비리는 끝까지 파헤칠 것”이라고 말했다.

양희승 회장에게 수차례 전화를 했지만 통화는 안 됐다

 

강지훈 기자  newswin7001@naver.com

<저작권자 © 뉴스창,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지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