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 UPDATE : 2020.6.2 화 11:30
상단여백
HOME 경제 산업/기업
道公, 1,120억원 규모 건설사업 관리용역 조기발주‣ 하반기 예정 5개 사업 상반기 발주... 경제 활성화 및 일자리 창출 기여
  • 강지훈 기자
  • 승인 2020.05.19 08:55
  • 댓글 0
  • 구글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한국도로공사 사옥

한국도로공사(사장 김진숙)는 건설경기 침체 등 최근 어려운 경제여건을 감안해 하반기 발주 예정이던 세종~안성 고속도로 등 5개 구간에 대한 건설사업 관리용역*을 조기 발주했다고 밝혔다.

* 설계·품질·안전·시공 등 건설 사업의 전 과정을 효율적으로 관리하기 위한 용역(舊. 시공감리)

구간별 발주금액은 △세종~안성(1-5공구 및 오송지선) 222억원 △세종~안성(6-10공구) 191억원 △김포~파주(1-5공구) 258억원 △양평~이천(1-4공구) 297억원 △호남선 리모델링공사 156억원으로 총 1,124억원이다.

입찰참가를 위한 서류제출은 다음달 3일(수)부터 23일(화)까지 가능하며, 종합심사낙찰제*를 통해 낙찰자를 결정한다. 세부일정은 한국도로공사 전자조달시스템(http://ebid.ex.co.kr)에 게시된 공고문을 참고하면 된다.

* 종합심사낙찰제 : 공사수행능력, 가격점수 등의 합계가 가장 높은 입찰자를 낙찰자로 선정하는 방식

한국도로공사 관계자는 “건설 분야의 활력 제고 및 일자리 창출을 위해 사업 조기발주를 결정했다”며, “정부의 재정 조기집행 정책에 적극 부응하겠다”고 말했다.

강지훈 기자  newswin7001@naver.com

<저작권자 © 뉴스창,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지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