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 UPDATE : 2020.5.31 일 11:54
상단여백
HOME 지역 대구/경북
대구시사회서비스원 긴급돌봄서비스지원단, 돌봄공백 제로(Zero)를 위해 투혼발휘긴급돌봄서비스 이용 200건 넘어, 참여자 신청도 400명에 육박
  • 김소형 기자
  • 승인 2020.03.17 01:10
  • 댓글 0
  • 구글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재)대구시사회서비스원(대표이사 김영화)이 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한 돌봄 공백을 최소화하기 위해 긴급돌봄서비스 운영체계로 전환한지 2주만에 각 시군구, 사회복지시설, 병원 등 돌봄의 손길을 요청하는 곳이 급증하고 있다.

지난 3월 1일 긴급돌봄서비스지원단(이하 ‘지원단’이라 함) 채용 공고를 시작으로 현재까지 지원단에 신청한 자가 400여명에 이르고 있으며, 그중 인성검사·면접 등을 거쳐 200건의 재가, 시설, 병원 등에 파견하고 있다.

돌봄 지원 사례유형은 △종사자 확진으로 돌봄 공백이 발생한 사회복지시설에 인력파견 △기존 이용하던 복지기관들의 휴원에 따른 돌봄공백시 집으로 재가서비스 지원 △가족의 확진으로 혼자 격리된 아동, 노인, 장애인 등에게 재가에서 24시간 돌봄 제공 △병원에 입원한 확진자들의 24시간 병원생활 지원 △자가 격리되어 도시락, 약품 등 긴급물품이 필요한 시민들에게 물품 배달 지원 등이다.

사업단 운영 후 3주째 접어들면서, 병원입원한 확진자들이 의료적 서비스는 받고 있지만, 돌봄인력이 없어 입원이 어렵다는 소식을 접하고, 이에 대한 강화책으로 병원지원 경험있는 요양보호사와 간병사를 추가 모집하는 공고 중이다.

지난 3월 1일 긴급돌봄서비스지원단(이하 ‘지원단’이라 함) 채용 공고 이후 현재까지 지원단에 신청한 자가 400여명에 이르고 있으며, 그중 인성검사·면접 등을 거쳐 200건의 재가, 시설, 병원 등에 파견하고 있다. 하지만 주위의 더 많은 관심과 지원이 필요하다.

김영화 대구시사회서비스원 대표이사는 “이번 상황이 끝날 때까지 돌봄이 필요한 곳이라면 어디든 파견해 서비스를 계속 제공할 것”이라면서, “앞으로 코로나19로 인한 스트레스 등 심리상담이나 갑작스러운 재난 상황에서 갖춰야 할 긴급돌봄서비스의 체계 구축도 함께 고민하고 있다”고 말했다.

김소형 기자  no0906@hanmail.net

<저작권자 © 뉴스창,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소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