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 UPDATE : 2020.6.5 금 11:03
상단여백
HOME 정치 시의회
민형배, “박시종, 허위사실 유포 중단하라”‘지역위원장 권리당원 전체파악’ 주장은 허위
지난해 4~5월, 명부 교부 및 열람 전면 중단
  • 강지훈 기자
  • 승인 2020.03.12 16:43
  • 댓글 0
  • 구글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민형배 더불어민주당 광산구을 국회의원 예비후보

12일, 민형배 더불어민주당 광산구을 국회의원 예비후보는 “권리당원 명부의 불법 승계로 재경선이 결정되자 허위 주장으로 상대 후보에게 책임을 덧씌우는 박시종 후보는 구태정치를 당장 중단하라”고 말했다.

이에 앞서 박시종 예비후보는 재경선이 결정된 다음 날인 10일 기자회견을 갖고 “민형배 후보는 직전 지역위원장으로 모든 당원 명부를 관리했던 사람”이라며 “사퇴한 김성진 후보가 일부 당원을 조회했다면 민 후보는 이미 전체를 파악하고 있었을 것인데 누가 더 불공정하냐”고 딴지를 걸었다.

민 예비후보는 이에 대해 “사실 왜곡이고 완벽한 허위주장”이라고 말했다.

그는 “중앙당은 공정한 경선 관리를 위해 총선 1년 전인 지난해 4월부터 권리당원명단 교부를 중단”하고 “5월 8일부터는 온라인 조회 사이트 접속을 차단, 열람마저 전면 금지했다”고 강조했다.

따라서 “이후에는 불법적인 수단을 사용하지 않는 한 시당에서 조차 권리당원 명단을 확인할 어떤 방법도 없는데 지역위원장에게 무슨 기득권이 있다는 것이냐”고 따져 물었다.

민 후보는 “그럼에도 후보가 직접 나서서 허위사실을 주장하고, 이를 받아 지지자들은 SNS 등을 이용 대량유포하고 있다”며 “정치신인답지 않은 구태가 계속 반복되면, 나쁜 선례에 종지부를 찍기 위해 반드시 책임을 묻겠다”고 밝혔다.

강지훈 기자  newswin7001@naver.com

<저작권자 © 뉴스창,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지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