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 UPDATE : 2019.12.6 금 20:23
상단여백
HOME 사회 사회종합
광주서부소방서, 경량칸막이는 가족의 생명 통로- 공동주택 경량칸막이 홍보 -
  • 황믿음 기자
  • 승인 2019.11.28 11:48
  • 댓글 0
  • 구글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광주서부소방서(서장 김영돈)는 겨울철 화기 사용이 늘어 화재 발생률이 높아짐에 따라 아파트 경량칸막이 등 피난시설 인식개선을 위한 홍보에 나섰다.

경량칸막이는 화재 시 출입구나 계단으로 대피하기 어려운 경우를 대비해 옆집으로 피난하기 위해 만들어 놓은 것이다. 대부분의 가정에서 부족한 수납공간을 해결하기 위해 경량칸막이에 붙박이장, 수납장을 설치하는 등 비상 대피공간을 다른 용도로 사용해서는 안 된다.

소방서에서는 관내 아파트 등 공동주택에 경량칸막이 피난안내 홍보와 더불어 아파트 단지 내 소방차 전용구역 주차금지와 옥상 출입문 자동계폐장치 설치안내, 겨울철 화재 예방을 위한 안내방송을 시행하는 등 공동주택 내 화재 예방에 힘쓰고 있다.

김영돈 서부소방서장은 “경량칸막이는 위급 시 내 가족의 생명을 지켜주는 통로이다”며, “경량칸막이 앞에 물건 적치를 자제해주시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끝>

황믿음 기자  slbpe@naver.com

<저작권자 © 뉴스창,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믿음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