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 UPDATE : 2019.11.18 월 18:53
상단여백
HOME 지역 광주/전남
순천시 동천에 ‘수달’ 살아, 생태적 건강성 우수 확인- 동천에서 유영하는 멸종위기 야생생물 1급 ‘수달’ 확인-
  • 이재준 기자
  • 승인 2019.11.08 14:38
  • 댓글 0
  • 구글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천연기념물 제330호이자 멸종위기 야생생물 1급인 수달이 순천 도심을 가로지르는 동천에 서식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지난 11월 6일(수) 순천 도심하천인 동천에서 수달 가족들이 헤엄치며 먹이 활동을 하는 장면이 포착됐다. 수달은 2급수 이상 수질에서나 볼 수 있어 해당 지역의 생태환경을 가늠할 수 있는 환경지표 동물로 원도심을 가로지르는 동천의 수질과 생태적 건강성이 매우 우수하다는 것을 보여준다.

순천시는 시민들의 휴식처인 동천을 비롯한 도심하천 관리에 매년 10억원 이상의 사업비와 35명 이상의 상시 관리인원을 배치해 관리하고 있다. 순천의 도심하천 대부분은 1급수 이상의 수질로 수달의 먹잇감들이 서식하기에 좋은 수질과 생태적 환경이다.

수달은 생태계 교란종인 블루길, 배스, 황소개구리등을 먹잇감으로 하고 있어 사람과 자연이 공존하는 도심하천으로 자리매김 할 수 있게 됐다.

임종필 안전도시국장은 “수달이 안전한 환경에서 살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도심하천을 관리할 계획이다”며 “시민 여러분들의 수달에 대한 깊은 애정과 관심을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이재준 기자  hayabusa1999@hotmail.com

<저작권자 © 뉴스창,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재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