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 UPDATE : 2019.11.19 화 15:26
상단여백
HOME 지역 광주/전남
김선기 시문학파기념관장 ‘2019 문화유산보호유공 국무총리표창’선정- 대한민국 문화유산 활용․교육 분야 발전에 기여한 공로 -
  • 김재훈 기자
  • 승인 2019.11.07 14:38
  • 댓글 0
  • 구글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김선기 강진군시문학파기념관장이 문화재청의 ‘2019 문화유산보호유공 국무총리표창’ 수상자로 선정돼 국무총리표창 및 부상 5백만 원을 수여받는다.

2019 문화유산보호유공 국무총리표창은 국적과 생존에 관계없이 5년 이상 대한민국 문화유산 보전․연구․활용 분야 발전에 기여한 공적이 뚜렷한 개인 또는 단체에 수여되는 상이다.

김 관장은 2012년부터 올해까지 8년째 시문학파기념관이 개발한‘문화재청 생생문화재 활용사업’을 총괄하며 지역문화재 활용 공모사업 선정을 통한 국비확보(12억)와 전국 최초로 문화재청‘명예의 전당’ 등재(2016년) 등 괄목할만한 성과를 보여줬다.

이 밖에도 문화재 융합형 자유학년제 콘텐츠인 ‘영랑감성학교’ 개발 및 주민참여형 ‘시와 감성이 흐르는 영랑생가 음악회’ 운영과 사회취약계층(다문화가정)과 함께하는 체험프로그램을 진행하는 등 문화유산을 활용한 교육 분야의 발전에 기여했다.

시상은 오는 12월 6일 오후 2시 한국문화재재단‘민속극장 풍류’에서 진행된다.

김 관장은 “영랑생가의 문화재적 가치창출을 위해 그동안 직원들과 노력한 결과가 좋은 평가를 받아 기쁘다󰡓면서 󰡒오늘의 영광이 있기까지는 민선 7기의 적극적인 문화군정과 영랑생가에 대한 군민들의 각별한 관심이 가져온 결과물󰡓이라며 유공의 공을 돌렸다.

한편, 지난 2012년 개관한 시문학파기념관은 2013년 제1종 전문박물관 등재에 이어 2017년 대한민국 최우수 문학관의 영예에 오르는 등 전국 문학관 운영의 모범을 보이고 있다. 지난 9월에는 교육부로부터 '진로체험인증기관'으로 선정된 바 있다.

김재훈 기자  flqpzh@hanmail.net

<저작권자 © 뉴스창,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재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