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 UPDATE : 2020.5.31 일 11:54
상단여백
HOME 사회 사건/사고
여수해경, 바다에 빠진 익수자 용감한 시민과 함께 구조- 50대 남성 물양장 경사로에서 해상 추락, 폐 질환 증세로 병원 입원 치료 중 -
  • 김태현 기자
  • 승인 2019.10.30 12:27
  • 댓글 0
  • 구글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여수해양경찰서(서장 이철우)는 “여수시 교동 수산시장 물양장 앞 경사로에서 미끄러져 해상으로 추락한 익수자 A 모(56세, 남) 씨를 위험을 무릅쓰고 바다에 뛰어들어 구조에 나선 용감한 시민 김성우(49세, 남) 씨와 함께 구조하였다”고 30일 밝혔다.

여수해경에 따르면, 어제 오후 5시 33분경 김성우 씨는 교동 수산시장 앞 해상에서 익수자 A 씨가 해상에 빠져 허우적거리는 것을 발견하고, 직접 바다에 뛰어들어 A 씨를 구조 후 물양장에 설치된 줄을 붙잡고 있었다.

또한, 지나가던 행인이 이를 발견하고 해경에 신고하였고, 이어 도착한 봉산해경파출소 구조정 경찰관(경사 공상호)이 익명 구조장비를 갖추고 바다에 뛰어 들어 무사히 구조 후 익수자 A 씨와 김성우 씨를 구조정에 옮겨 태웠다.

구조 당시 익수자 A 씨는 저체온증을 호소하여, 수산시장에 대기 중인 119구급차량에 인계 여수 소재 병원으로 이송하였으며, 구조에 나선 김성우 씨는 건강상 이상 없이 자택으로 귀가하였다.

해경 관계자는 “생명의 위험을 무릅쓰고 위험에 처한 시민을 적극적으로 구조한 김성우 씨에게 깊은 감사와 경의를 표한다”고 말했다.

한편, 익수자 A 모 씨는 폐 질환 증세를 보여 순천 소재 병원으로 재이송되었으며, 현재 입원 치료 중이다.

김태현 기자  queenapril@naver.com

<저작권자 © 뉴스창,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태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