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 UPDATE : 2019.10.18 금 13:20
상단여백
HOME 사회 사회종합
조선대 김보현 미술관, ‘Po Kim and Milestone’ 기획전시“자연·추상화 독자적 세계 구축” 고 김보현 작가 예술 업적 되새겨 김보현·후배작가 20여점 전시 기획전
  • 김현곤 기자
  • 승인 2019.10.12 03:48
  • 댓글 0
  • 구글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Pokim and milestone 전시 포스터

조선대학교 김보현ㆍ실비아 올드 미술관이 자연주의 작품과 추상회화에서 독자적인 세계를 구축한 김보현 작가의 작품세계와 업적을 되새기고자 ‘Po Kim and Milestone’전을 10월 21일부터 내년 2월까지 개최한다.

김보현ㆍ실비아 올드 미술관은 조선대학교 본관 1층 중앙에 전시실과 수장고를 포함하여 총 362.8㎡ 규모로 2011년에 건립됐으며, 김보현 화백과 실비아 올드 여사의 작품 약 400여 점을 영구히 보관하며 다양한 기획전시와 교육프로그램 운영을 통해 조선대학교 구성원은 물론 광주 시민에게 문화 향유의 기회를 제공하고 있다.

김유섭_ floating view 14_mixed media on canvas__100x100cm_2018

이번 기획전에서는 1960년대 이후 현대미술의 심장부였던 뉴욕에서 한국 시절 억압된 감정을 해소하고 자유와 이상향으로 표출했던 김보현 작가의 추상 작품과 그의 후배 예술가들인 김유섭·김익모·조윤성·김종경·박홍수·박상호 작가 등의 작품 등 총 20여 점의 작품이 전시된다.

먼저 제1전시실에서는 김보현 작가의 추상 작품을 만나볼 수 있다.

김종경_산수유 한지위에 채색_60X120cm_2019

제2전시실에서는 개별 작가들이 회화의 순수성을 달성하기 위해 선택한 독자적인 조형언어를 감상할 수 있다. 전시에서 김유섭 작가는 비가시적 에너지를 가시적으로 표현하기 위한 수단으로 ‘빛의 흡수’의 개념을 가시화한 작품세계를 보여주며, 김익모 작가는 작업 중 막대한 의무감에 대한 심각성을 해소하기 위해 형태의 상징을 피하고 관객들로 하여금 형태를 추측하도록 의문을 제기하는 방식의 작품을 선보인다. 조윤성 작가는 작품을 통해 새로운 숭고미를 표현하기 위해 디지털 매체를 이용해 대비 개념을 강화했다.

박홍수_意景-소리(散調), 수묵채색혼합기법, 2012

제3전시실은 자연의 소재를 재현하는 3명의 작가의 작품으로 구성돼 있다. 김종경 작가는 ‘생명-에너지’에 대한 탐구와 자문자답을 표현했고, 박홍수 작가의 작품은 한국 전통적 소리의 ‘음(音)’을 수묵 채색을 활용한 드로잉으로 눈길을 끈다. 이어 박상호 작가는 가상적 자연을 미디어와 인공 재료로 설치함으로써 박제된 현재의 시간성을 작품에 담아내고 있다.

이번 기획전의 오픈 행사는 10월 21일 오후 4시 30분 조선대학교 본관 1층 김보현ㆍ실비아 올드 미술관에서 진행된다.

김승환 조선대학교 미술관장은 “이번 전시를 통해 김보현 작가의 작품 기증이 지닌 참뜻이 다시 한 번 빛나길 바란다”고 말했다. 

김현곤 기자  kimhk5786@hanmail.net

<저작권자 © 뉴스창,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현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