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 UPDATE : 2019.10.18 금 13:20
상단여백
HOME 지역 충북
충북농기원,‘과수화상병 차단 방제’긴장 늦추지 않아- 10. 10 ~ 11. 30까지‘과수화상병 특별 관리기간’설정, 경각심 일깨워 -
  • 강지훈 기자
  • 승인 2019.10.11 15:38
  • 댓글 0
  • 구글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충북농기원,‘과수화상병 차단 방제’긴장 늦추지 않아

지난 8월 16일 이후 한동안 발생되지 않았던 과수화상병이 충북 인근지역인 안성(9월 19일)과 천안(10월 1일) 배농가에서 다시 발생하여 관계 당국이 긴장하고 있다.

충청북도 농업기술원(원장 송용섭)은 10월 10일 관계부서 긴급 대책회의를 소집하여 추가 의심신고에 대비한 비상상황 유지 및 근원적 방제체계를 정립을 위한 재점검에 들어갔다.

또한 농작업자와 농기구 소독 생활화 등 시군별로 농업인 교육과 홍보를 겨울철에 실시하는 농업인 실용화교육보다 2개월 앞당겨 실시해 과수화상병에 대한 경각심을 높일 방침이다.

도 농업기술원은 이번 대책회의를 통해 10월 10일부터 11월 30일까지‘과수화상병 특별관리기간’으로 정하고 가을철 추가 발생에 대비해 한층 더 강화된 비상체계를 유지할 계획이다. 충북농기원은 지난 5월 23일부터 과수화상병 대책 종합상황실을 휴일 없이 계속해서 운영하고 있다.

도 농업기술원은 금년도 공적방제 추진으로 매몰한 145개 과원 매몰지에 대한 2차 현장점검을 10월 30일까지 추진한다. 발굴금지 안내판 설치, 토양 및 침출수 유실 여부 등을 점검하여 추가 오염원 등 위험 요인을 사전 차단할 계획이다. 충북농기원은 6~7월중 1차 매몰지에 대한 현장 점검을 추진한 바 있다.

또한, 10월 14일과수화상병 확산 방지를 위한 중앙-도-시군의 업무공유를 위해 ‘시군농업기술센터 담당과장 대책협의회’를 개최하여 농촌진흥청의 과수화상병 발생 동향과 확산방지 대책과 충북농기원 및 시군별 확산 방지 대책 등에 대한 의견을 나눌 예정이다.

또한, 앞으로 충북사과산학협력단과 공동으로 예찰방제 시기 및 농업인 교육 방법 등에 대한 종합토의를 통해 과수화상병 확산 차단에 총력을 기울일 계획이다.

강지훈 기자  newswin7001@naver.com

<저작권자 © 뉴스창,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지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