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 UPDATE : 2019.9.20 금 17:36
상단여백
HOME 정치 정치종합
박주현 의원, 전주을 지역 현안 해결위해 '행안부 특교세 8억' 확보완산구 관내 방범취약지역 안전밤거리 조성사업 4억원
  • 강성율 기자
  • 승인 2019.09.09 18:06
  • 댓글 0
  • 구글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민주평화당에서 활동하고 있는 박주현 의원(비례/사진)이 9일 전주을 지역 현안 해결을 위한 행정안전부 특별교부세 8억원을 확보했다고 밝혔다.

완산구 관내 방범취약지역 안전밤거리 조성사업에 4억원, 완산구 서신동 이마트 주변의 노후 인도 개선사업에 4억원 등 2가지 사업에 행안부의 특별교부세 8억원을 확보했다.

특히, ‘전주시 방범취약지역 안전밤거리 조성사업’은 박주현의원이 전주에 사무실을 낸 후 지역의 직장인 여성들에게 여러 번 제안을 받은 사업으로 행안부장관에게 요청해서 저효율 조명시설을 고효율LED 조명시설로 개선하여 우범지역을 사전에 차단하고 안전한 야간 보행환경을 조성하도록 사업비를 확보한 것이다.

서신동 일원 노후 인도 개선사업은 서신동 주민과 이마트 이용자가 많이 사용하는 구간으로 노후하여 곳곳이 깨지거나 파인 곳이 방치되는 등 주민들의 지속적인 민원제기가 있었던 지역으로 향후 지역민에게 쾌적한 보행환경을 제공할 수 있게 되었다.

박주현의원은 “추석을 앞두고 지역의 어두운 골목길을 좀 더 환하게 밝힐 수 있게 되었다는 소식을 전할 수 있어 기쁘다”며, “이번 특교세는 전주시와 시의원, 행안부 관계자와 함께 꼼꼼하게 챙겨서 얻은 성과”라며 “정기국회에서도 정부, 전라북도, 전주시와 협력해 지역에 꼭 필요한 예산 확보에 힘쓰겠다”고 밝혔다.

강성율 기자  excotra@naver.com

<저작권자 © 뉴스창,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성율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