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 UPDATE : 2019.9.20 금 17:36
상단여백
HOME 스포츠/연예 스포츠뉴스
광주FC, 성적·관중 두 마리 토끼 잡았다 ~~~이번 시즌 성공13~24R 평균 4,385명·1차 대비 1,591명 증가
구단 최초 풀 스타디움·플러스 스타디움 수상
  • 송근배 기자
  • 승인 2019.08.21 16:08
  • 댓글 0
  • 구글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부천 관중

프로축구 광주FC가 풀 스타디움상과 플러스 스타디움상을 수상했다.

한국프로축구연맹은 하나원큐 K리그 2019 13라운드부터 24라운드까지의 관중 유치 성적과 마케팅 성과를 평가한 결과, 풀 스타디움상과 플러스 스타디움상에 광주를 선정했다고 밝혔다.

광주는 기간내 최다 유료관중을 유치한 구단에게 주어지는 풀 스타디움상을 포함해 가장 높은 관중 성장세를 기록, 플러스 스타디움상까지 수상하며 2관왕의 영예를 안았다.

부천 관중

광주는 13라운드부터 24라운드까지 치러진 4번의 홈경기에서 총 17,583명의 관중(평균 4,385명)을 기록했다. 이는 지난 1차(1~12R) 기간 대비 평균 1,591명의 관중이 증가한 수치다.

리그 득점 1위(16골) 펠리페를 필두로 완벽한 밸런스 축구를 선보이며 리그 선두를 달리고 있는 광주는 이로써 성적과 팬심을 모두 사로잡은 구단으로 거듭나게 됐다.

광주 기영옥 단장은 “경기장을 찾아준 팬들의 사랑은 광주가 좋은 성적을 유지할 수 있는 원동력”이라며 “우리의 목표를 향해 구단과 시민들이 하나되가고 있음을 느낀다. 그라운드에서 열정과 끈기로 반드시 승격으로 보답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프로축구연맹은 K리그2 팬프렌들리상에 서울이랜드를, K리그1에서는 FC서울(풀 스타디움-플러스 스타디움상)과 대구FC(팬프렌들리상)를 각각 선정했다.

송근배 기자  sports114@hanmail.net

<저작권자 © 뉴스창,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송근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