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 UPDATE : 2019.8.22 목 20:07
상단여백
HOME 사회 사회종합
"'反아베'는 이시대의 3.1운동"…광복절 대규모 촛불집회
  • 강지훈 기자
  • 승인 2019.08.13 16:20
  • 댓글 0
  • 구글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아베규탄시민행동 등 시민사회단체 회원들이 13일 서울 중구 정동 프란치스코교육회관에서 8·15 74주년에 즈음한 2차 비상시국회의를 마친 후 열린 기자회견에서 'NO아베' 손팻말을 들고 규탄 구호를 외치고 있다. 2019.8.13/뉴스1 © News1 유승관 기자


광복절인 15일과 한일군사정보협정(지소미아) 연장시한 종료일인 24일, 시민단체들이 대규모 아베 총리 규탄 촛불 문화제를 개최하기로 했다.

아베규탄 시민행동, 광복74주년 8.15평화손잡기추진위원회, 시민사회단체연대회의 등 전국 750개 시민단체는 13일 오후 2시쯤 서울 중구 프란치스코회관에서 '8·15 광복절 74년에 즈음한 제2차 전국시국회의'를 열고 이 같이 밝혔다.

이들은 "아베 정권이 전범기업의 배상책임을 인정한 우리 대법원의 판결을 부정하고 수출 규제 등 경제도발을 강행하고 있다"며 "아베 정권은 일련의 경제압박 조치를 철회하고 강제동원 피해자들에 대한 책임있는 배상이 이뤄지도록 협력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어 "집단적 자위권을 추구하는 일본 아베 정권과 군사협력을 지속해온 것이 아베의 도발을 가져왔다"며 "박근혜 정권이 국민의 동의 없이 강행한 일본과의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 연장을 거부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들 단체는 "아베의 과거사 부정과 경제적 압박에 항의하는 시민들의 자발적 불매운동과 촛불시위는 이 시대의 3·1운동"이라며 "평화를 사랑하는 한일 시민이 함께 아베정권의 군국주의 부활 시도를 좌절시킬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들은 아베 규탄 및 한일군사정보협정 파기를 요구하며 광복절인 오는 15일 오후 6시부터 범국민 촛불문화제를 연다. 한일시민연대, 강제동원 피해자 등이 발언에 나설 예정이며 집회 이후에는 일본대사관~조계사~종로~조선일보 사옥으로 행진도 에정돼있다.

아울러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 연장시한 종료일인 24일에는, 6차 아베 규탄 촛불문화제가 열린다. 이들은 22일 오후 5시부터 일본대사관 앞에서 시민발언대를 이어가며 48시간 농성도 진행하겠다고 밝혔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강지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