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 UPDATE : 2020.6.2 화 11:30
상단여백
HOME 지역 전북
제12회 2019세계서예전북비엔날레 이렇게 준비된다.13개 행사 23개국 1,000여명에게 작품의뢰
  • 강래성 기자
  • 승인 2019.07.19 15:20
  • 댓글 0
  • 구글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2019년, 그 어느 때보다도 서예의 진흥을 위해서 서예계가 단합된 모습으로 활발한 활동을 보이고 있는 해이다. 서예진흥정책포럼이 발족되어 정기적으로 포럼을 진행하면서 서예진흥을 위한 대안을 찾고 있다. 이러한 때에 이미 세계적으로 그 규모의 방대함을 격조와 권위의 고수준을 인정받고 있는 세계서예전북비엔날레 제12회 행사가 올해 10월에 개최된다.

1997년 유니버시아드 대회를 기념하는 문화행사의 하나로 첫 발을 내딛은 이후, 우리 한국의 서예가들은 물론 중국, 일본, 대만을 비롯하여 동남아 각국의 서예가들과 이탈리아, 프랑스, 독일, 미국, 러시아, 캐나다 등 서방 여러 나라 서예가들의 협조와 참여 속에서 세계서예전북비엔날레는 꾸준히 성장하여 금년에 영광스러운 제12회를 맞게된 것이다.

지난 20여년간 세계서예전북비엔날레 개최 결과, 서예의 본체 및 본질 구현이 필요한 것으로 검토된 바, 동방의 전통철학을 구성하는 대표 명제인 “도(道)”와, 기(氣)를 중추로 서예가 추구하고 나아가야 할 방향성을 제시하며, 근원적 본질의 순수성을 상기시키기 위해 2019세계서예전북비엔날레의 주제를 “자연정신과 서예”로 설정하였다.

‘서예 도(道)를 밝히다’전을 비롯하여 총 29개 행사가 한국소리문화의전당을 중심으로 다채롭게 치러질 예정이다. 현재 23개국 약 1,000여명의 작가에게 작품을 의뢰한 상황으로 작품 수집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눈길이 가는 몇몇 전시가 있어 귀추가 주목된다.

젊은 서예가들의 가능성과 저력을 확인하고 전시장을 압도할 수 있는 10m의 대형작품으로 탄생한 “서예 비상전”이 눈길을 끌 것으로 기대되며,

현대식 건축문화 속에서 서화 애호가들은 아파트등 주거문화를 감안하여 소품을 선호하는 추세이다. 이제 서화예술은 대작과 소품 창작능력을 겸비함으로서 높고 넓은 공간을 아름답게 할 수도 있고, 현대식 소규모 공간에서도 빛을 발휘할 수 있어야 한다. 이런 의미에서 서예비엔날레에서 준비한 서화융화전이 주목이 된다.

실용적인 소품으로 작품화하여 관람도중 마음에 드는 작품은 현장에서 바로 구매할 수 있도록 기획되었다.

안동환 전라북도 문화예술과장은 “깊어가는 10월의 가을날 21세기 세계인의 각광을 받으며 세계의 문화시장에 우뚝 설 새로운 문화콘텐츠인 서예를 몸으로 느끼고 마음에 담아가는 행사로 만들겠다”며 다짐을 밝혔다.

강래성 기자  dh6115@naver.com

<저작권자 © 뉴스창,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래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