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 UPDATE : 2019.10.23 수 15:08
상단여백
HOME 지역 광주/전남
남구 취업상담센터, ‘구직자 취업성공’ 선봉장 역할기업과 네트워크 구축‧직업상담사 헌신적 노력 결과
  • 강지훈 기자
  • 승인 2019.07.11 14:53
  • 댓글 0
  • 구글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남구 취업상담센터 면담 사진

“요리에 자신 있어서 조리원으로 일하고 싶었는데 번번이 실패했어요. 이번에 구청 취업상담센터를 통해 취업에 성공했는데, 제 취업을 위해 수차례 동행면접에 나서 준 직원분 도움이 너무 컸어요. 감사합니다.”

광주 남구 취업상담센터가 일자리를 필요로 하는 관내 구직자들에게 든든한 버팀목이 되고 있다.

11일 남구에 따르면 이날 기준으로 구청 6층 혁신정책과 사무실 내 남구 취업상담센터를 통해 일자리를 얻은 구직자는 총 62명에 달하는 것으로 집계됐다.

취업상담센터를 통해 한달에 평균적으로 10여명의 구직자가 일자리를 구한 셈이다.

특히 이같은 수치는 정부나 남구청 등 지방자치단체에서 일자리 창출 차원에서 실시하는 공공근로 및 일자리 지원사업을 통해 제공한 단기적 일자리가 아니라는 점에서 큰 의미가 있다.

구직자 취업 현황을 보면, 성별로는 남성 20명과 여성 42명이었다.

연령대별로는 주로 50~60대 중장년층이 압도적으로 많았다. 20대는 2명, 30대 4명, 40대 6명, 50대 19명, 60대 31명인 것으로 나타났다.

직종별로는 회사 총무 및 경리, 사회복지사 등 사무직종이 9명이었고, 조리사 및 배식원 등 조리업종 5명, 요양보호사와 간호조무사 등 보건의료 12명, 조경 및 청소, 재활용품 등 환경분야 20명, 건물관리 및 보안, 주차관리 등 경비분야 11명, 판매 및 진열, 운전 등 기타 서비스 5명이었다.

이처럼 남구 취업상담센터가 관내 주민들에게 안정적인 일자리를 제공하는 선봉장 역할을 할 수 있었던 것은 관내 구직자들이 취업 및 재취업을 통해 안정적인 삶을 이어 나가고, 주민들에게 폭넓은 취업 기회를 제공하기 위해 직업상담사를 전진 배치하는 등의 노력이 있었기 때문이다.

또 매년 취업 박람회에 참여한 기업체 등과 네트워크를 구축해 구인업체 및 취업 희망 구직자에게 정보를 제공하고, 구직자 취업 지원을 위해 직업상담사가 동행면접까지 나서는 등 끊임없는 피드백이 작용해서다.

최근 요양병원 조리원으로 취업한 조모(51‧여)씨도 직업상담사의 4차례에 걸친 동행면접 도움을 받아 취업 성공의 기쁨을 맛봤고, 한국여성과 결혼한 이민자 시모(62)씨도 직업상담사의 도움을 통해 환경분야쪽 취업에 성공해 감격의 눈물을 흘리기도 했다.

남구 관계자는 “일자리를 필요로 하는 주민들에게 많은 보탬이 되는 남구 취업상담센터가 되겠다”며 “앞으로도 안정적인 일자리를 제공하는 전초기지 역할을 수행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강지훈 기자  newswin7001@naver.com

<저작권자 © 뉴스창,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지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