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 UPDATE : 2019.7.20 토 15:24
상단여백
HOME 교육 교육종합
조선대 교육부 특별감사 불가피
  • 주은표 기자
  • 승인 2019.07.03 05:09
  • 댓글 0
  • 구글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조선대학교전경

▣ 조선대 대학원 직원들 고소당해 -> 적반하장격

조선대 박사논문 학사비리 사건으로 연루된 공대 학장 친아버지 아들이 광주동부경찰서에 대학원 교학팀 직원들을 ‘개인정보유출’ 관련 등으로 고발한 사건 발생해 말썽이 일고 있다.

동부서는 대학원 직원4명에게 7월 2일(화 )10시 출석을 요구하였고, 대학원 업무는 직원들의 부재로 대학원 학사업무가 마비되는 상황까지 벌어져 고충이 더해졌다.

대학원 직원들은 “업무상 업무를 집행한 것인데 이런 상황까지 와서 불편하고 마음이 편치 않다”고 하였다.

대학원 교학팀장은 “적반하장이다. 대학원 업무를 마비시켰으며, 대학원 직원들은 업무에 책임을 다했으며, 또 다른 고충을 겪고 있는데 고소를 당했다. 정말 있을 수 없는 일이다”며 분통을 참지 못했다. 그러면서 “이제라도 정의를 바로 세워야겠다”하였다.

동부서에 출석한 대학원 직원들은 “평생에 한번 받을까 말까 하는 일을 겪었다”며 힘든 심정을 토로했다. 또한, 대학원 부원장은 “행정을 소신껏 해야 하는데 고소를 당해 위축된다”면서 안타까움을 표했다.

최모직원은 “지금까지 살면서 경찰서에 간 적은 없다. 불법을 저지른 것도 아닌데 억울하다"며 한숨을 지었다.

▣ 교육부 특별감사 불가피

대학원위원회는 8차에 걸쳐 진행하였지만, 정식회의는 5차를 진행하였고, 3차는 대학원위원회 과반수 성원이 되지 않아,  회의가 무산되면서 학사비리 진상조사조치 실상까지  적나라하게 드러났다.

대학원원장은 “진상조사 결과가 하루빨리 마무리 되어 대학이 정상으로 진행되어야 한다”며 "이제는 더 이상 시간을 끌 수 없다"면서 결론이 나지 않는 부분에 대하여 매우 안타까워 하였다.

대학원 관계자는 “진상조사위원회에서 나온 결과는 바뀔 수 없다. 조작이 되면 은폐가 되기 때문에 바뀔 수 없다. 자료가 누락되거나, 수업 온 적은 없고 레포트로 대체로 했다. 레포트 대체는 4/3 출석이 안되기 때문에 출석을 안한 것이다” 라며 “하루 빨리 대학원위원회에서 결론이 마무리 되길 바란다”고 솔직한 심경을 표했다.

또, 대학원위원회 위원들이 “진상조사보고서 결과에는 동의한다” 면서도 “학위취소, 징계조치에는 심의 할 수 없다”고 한다며 “ 이미 결론이 나와 있는 상황이고 마지막 심의 절차만 남아 있다”고 단호하게 말하였다.

그동안 조선대는 교육부 지시로 진행된 진상조사에서 “학위취소, 징계조치하라” 는 결과보고에 홍성금 총장직무대리가 교육부에 보고를 않고, 지연시킨다는 소문이 퍼져 있었는데, 이런 저런 핑계로 보고를 지연시킨 것이 사실로 드러난 것이다. .

대학원에서는 최선을 다해 대학원위원회 회의 개최 시도를 했으나, 서로 짠 듯, 이제는 대학원위원들이 이러저러 핑계거리를 대며 심의는 커녕, 회의에 불참하는 등 노골적으로 업무방해 행태까지 보여 조선대는 자체 해결할 수 있는 능력을 상실한 것으로 보인다.

조선대는 교육부 지시와 독촉에도 귀를 막고, 대학본부와 총13명으로 구성된 대학원위원회 위원들이 회의 자체 불참으로 사건을 더 지연시키고 있었던 것이다.

조선대는  공대 친아버지 아들  학사비리 사건을 조작과 은폐를 위한 시간끌기가 여실히 드러난 만큼, 이 사건은 ‘교육부의 특별감사’ 불가피해 보인다.

취재결과  조선대 대학원 학사비리 사건은 2016년 이화여대 학사비리사건보다 더 노골적이어, 대학본부에서 일부 보직자를 중심으로 은폐시도를 진행했다고 볼 수밖에 없는 상황이다.

조선대의 현실이 이러한데도, 책임질자는 없고, 조작 및 은폐, 자리 지키키에만 급급한 모습에 실망스러울 따름이다. 

주은표 기자  tower5021@hanmail.net

<저작권자 © 뉴스창,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주은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