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 UPDATE : 2019.11.22 금 15:47
상단여백
HOME 교육
홍성금 총장직무대리 박사학위 부정사건 축소은폐 의혹
  • 주은표 기자
  • 승인 2019.06.19 06:59
  • 댓글 0
  • 구글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교육부-조선대 학사비리 사건 은폐 공동 책임 아닌가?

조선대 대학원위원회는 6월 12일 지난 4월말 박사 부정사건 ‘진상조사위원회’의 보고를 근거로 이에 대한 심의를 마쳤다. 이 사건은 현재 조선대 주요 보직교수로 활동하고 있는 공대 친아버지 아들 박사학위 부정사건으로, 두 달 간 시간을 질질 끌어오다 3차 심의로 종결하였다.

대학의 최고 결정권자인 총장직무대리가 사명감과 정의롭지 못하다면, 조선대 미래의 모습, 과연 기대 할 수 있는가?
 


대학원위원회는 ‘진상조사위원회’ 결과를 수용하고, 교육부에 보고하기로 한 것으로 전해졌다. 대학원에서는 최근 홍성금 총장직무대리에게 대학원위원회 사건진상조사 결과를 최종 보고했으나, 어떤 이유에서인지 총장직무대리가 결재를 계속 미루고 사건을 일부러 지연시킨다는 소문이 확산되면서, "홍성금 총장직무대리가 사건을 축소은폐한다"는 의혹이 불거지고 있다.  총장직무대리가 제대로 된 관리감독을 하지 못한다면, 교육부는 감독기관으로써의 기능을 발휘하여 전면 재조사 및 감사를 해야 할 것이다.

교육부는 조선대에 계속 조사 결과를 재촉하고 있지만, 조선대는 보고를 미루는 상황이다.  

조선대 관계자는 "홍성금 총장직무대리가 사명감과 정의감은 온데 간데 없고, 사건을 축소,은폐하려는 데 급급하다"면서 안타까운 조선대 현실을 토로했다.

조선대는 2017년 7월 군사학과 박사학위 부정의혹사건과 2018년 2월 공대 친아버지 아들의 수업불출석, 심사불공정 등 박사 부정의혹을 지난 석달동안 계속 조사했다.

조선대는 이미 진상조사가 끝났지만, 조사 결과를 교육부에 보고도 하지 않고, 깔아뭉개면서 사건의 본질을 흐리게 하고 있다. 이번에 조선대의 홍성금 총장직무대리와 대학본부 보직교수들은  '2016년 이화여대 정유라 학사비리 사건' 반면교사(反面敎師)로 삼아야 할 것이다.

교육부 또한 그동안 조선대에서 발생한 2건의 박사학위 부정사건에 대해 계속 시간끌기작전으로 일관해 왔다. 교육부는 일부 민원이 제기된 대학에 올바른 지휘감독은 커녕, 오히려 교육부가 조선대에 “학사비리를 더 조작·은폐·축소하는데 시간을 벌어준 것 아니냐” 는 비난을 벗어나기 힘들게 되었다.

주은표 기자  tower5021@hanmail.net

<저작권자 © 뉴스창,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주은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