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 UPDATE : 2019.8.23 금 17:55
상단여백
HOME 교육
조선대 대학원 J모학생 외 조선대 대학원생 및 동문 일동 국민신문고 4차 민원 제기
  • 주은표 기자
  • 승인 2019.04.18 21:53
  • 댓글 0
  • 구글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2017년 7월 교육부, A대령부정 박사학위에 대한 민원요청

2017년 9월 교육부, 허위보고에 대한 대학원생 분노 민원요청

2019년 3월 교육부, J모학생 외 조선대 대학원생 및 동문 일동(진정서 1차)

2019년 4월 교육부, J모학생 외 조선대 대학원생 및 동문 일동 (진정서 2차)

J모학생과 대학원생 동문 일동은 교육부 유은혜 장관에게 ⌈지도교수 부재로 인한 전공수업 미실시 및 논문 미지도등 대학원 학습권 미보장에 따른 피해 심각성 전수조사 및 피해보상 조치 요청⌋에 대한 2차 진정서를 제출하였다.

저는 너무나도 억울하고 분통합니다. 저는 한 가정의 가장으로 슬하에 어린 자녀가 두 명이나 있습니다. 경제적으로도 어려운 시기지만 학문연구에 뜻을 두고 낮에 일하며 저녁시간과 주말시간을 활용하여 학업에 매진하고 있습니다. 석사과정 2년과 박사과정 3학기 동안 학교에 낸 등록금만 2,500만원입니다. 정말 아끼고 아껴 어렵게 마련한 등록금이기에 석사학위는 저에게 너무 큰 보람이며, 박사과정 또한 미래를 위해 절박한 심정으로 학업에 임하고 있습니다.
이러한 저에게 있어서 지도교수 임용취소 행위는 지난 2년 동안 노력하여 어렵게 취득한 석사학위 논문의 정당성과 정통성을 결여시키는 처사이며, 또한 석사과정과 연계하여 박사과정에 비싼 등록금을 내고 진학한 것을 무의미하게 만드는 처사입니다. 비싼 등록금만 내고 전공 교수에게 수업을 받을 수 없었고, 논문지도도 전혀 받을 수 없었습니다.

이것은 명백한 조선대학교 대학원 측의 과실이자 직무유기이며, 피해를 받은 학생들에게 반드시 배상을 해야 할 것입니다.

<교육부 진정서 본문 일부1>

J모학생은 “2018년 7월 24일 조선대학교 이사장 수신 및 조선대학교 총장,대학원장 참조로 사실 확인 및 피해 배상관련 내용증명을 발송했다. 현재 학교측으로부터 아무런 답변을 받지 못한 상황이다.” 면서 답답한 심정을 토로했다.

그리고 “2019년 3월 29일 조선대학교 대학원장에게 지도교수 부재에 따른 전공수업 미실시 및 논문 미지도 등 학습권 보장에 따른 배상 요청 관련 내용증명을 발송하였다. 하지만, 대학원측으로부터 아직까지 아무런 회신이 없는 상태이다” 라고 하였다.

대학원측은 “J모학생의 공문은 접수가 되었다. 자료는 부원장님이 하시니까 결재 과정 중에 회람하였고 결재를 하였다. 보상 부분에 대한 것은 확실히 모른다” 고 하였다.

촛불혁명으로 국정농단의 물의를 일으킨 박근혜 정부를 퇴진시키고 새롭게 들어선 문재인 정부에서는 절대 이러한 학사부정 및 비리가 발생하지 않을 것으로 기대하고 또 기대했습니다. 그러나 정유라 사건을 조족지혈로 만들어버리는 심각한 학사부정과 부정 박사학위 취득이라는 황당한 일이 개교 73주년을 맞이하는 조선대학교에서 발생하였고, 이로 인한 피해를 고스란히 학생들이 떠안고 있습니다

<교육부 진정서 본문 일부2>

J모학생은 “2018년 1학기와 2학기 모두 전공과목을 수강신청 했음에도 불구하고, 수강 신청한 교수에게 수업을 받지 못하고, 학교 측의 일방적인 지도교수 임용취소로 인해 논문지도도 제대로 받을 없는 상태로 1년이라는 시간을 낭비하였다” 며 “이런 학생들이 피해가 많이 일어나고 있다”고 하였다

① 사건을 폭로한 특정 교수의 입을 막고자 교수를 강제로 임용을 취소시키는 대학,

② 전임교수와 전공교수가 없음에도 불구하고 비싼 등록금만 챙기기 위해 학생들의 입학만을 종용하고 기만한 대학,

③ 피해사실을 여러 차례 민원제기 했음에도 불구하고 침묵으로 일관하는 대학,

④ 학사부정 사건을 조직적으로 은폐하고 숨기기에만 급급한 대학,

⑤ 학생들의 인권과 학습권에는 전혀 관심 없는 대학,

⑥ 교육부의 진상조사 지시에도 보고서를 허위로 작성하여 보고하는 대학,

⑦ 2년 동안 수업에 참석하지 않아도 학점 주고 박사학위 주는 대학,

⑧ 아들 학위논문 심사에 친아버지가 심사위원으로 참석하는 어처구니 없는 대학,

⑨ 타 교수의 논문을 악의적으로 조작하는 교수가 난립해도 징계 조차 하지 않는 대학.

<교육부 진정서 본문 일부3>

J모학생은 “교육부 차원의 철저한 진상조사를 진행해 그동안 피해를 받은 학생들의 인권과 학습권을 되찾고, 피해 보상을 받을 수 있기를 바란다”고 하였다. 

 

국방부에서는 현재 특정인에 대한 내부조사를 진행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국방대학교에는 ‘A대령 근무사실 여부와 교육부의 조선대 진상조사 관련 건’ 에 대한 답변을 요청하였다

 

 

 

주은표 기자  tower5021@hanmail.net

<저작권자 © 뉴스창,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주은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