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 UPDATE : 2019.4.22 월 10:00
상단여백
HOME 사회 사회종합
강진소방서, 장흥토요시장도 이젠 화재걱정 NO
  • 오승훈 기자
  • 승인 2019.04.16 09:39
  • 댓글 0
  • 구글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강진소방서(서장 정대원)는 지난 15일 장흥토요시장을 대상으로 안전문화 조성 및 안전한 거리를 조성하고자 보이는 소화기를 설치 및 화재예방 캠페인을 실시했다.

보이는 소화기는 시민 자율적인 초기 재난 능력 강화 및 향상에 기여할 수 있게 소화기 거치대 및 보관함 등을 이용하여 기둥 또는 벽면에 시민들의 눈높이에 맞춰 설치해 화재 발생 시 누구나 쉽게 발견하고 사용할 수 있는 소화기를 의미한다.

“보이는 소화기”설치행사는 전통시장 등 소방차 진입이 곤란하거나 화재현장에 접근하는데 시간이 걸리는 등 초기진압의 “골든타임”이 중요시 되는 화재취약지역 등에 초기 대응을 용이하게 할 수 있도록 추진해온 사업이다.

강진소방서는 이러한 행사에 동참하기 위해 직원 10여명, 의용소방대 30여명을 동원하여 소화기 및 거치대(소화기함) 70여대를 장흥토요시장에 기증·설치하였고, 이후 화재예방 캠페인도 실시하였다.

앞서 강진소방서는 장흥토요시장 외에도 관내 전통시장 8개소 등에 있어 설치를 완료한 상황인 만큼 마지막 대상인 장흥토요시장에 대한 소화기 설치에 있어 온 힘을 집중하였다.

정대원 강진소방서장은 “전통시장 및 소방차 진입곤란지역 등에 대해 화재발생 시 초기대응에 보이는 소화기는 선택이 아닌 필수”라며 “앞으로도 강진·장흥군과의 긴밀한 협조를 통해 화재예방과 대응활동 등 적극적인 대책을 펼쳐나가겠다”고 말했다.

오승훈 기자  gud217@hanmail.net

<저작권자 © 뉴스창,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승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