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 UPDATE : 2019.6.18 화 14:19
상단여백
HOME 교육 교육종합
조선대 교수들 왜 이러나성추행논란, 아들 학위취득 지원, 부인 강사 채용등 잡음 잇따라/ 혁신안 갈등에 교수들 기강 해이 비난 고조
  • 강지훈 기자
  • 승인 2019.03.27 15:48
  • 댓글 0
  • 구글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조선대가 역량강화대학 지정이후 혁신안을 둘러싸고 학내갈등을 겪고 있는 가운데 소속 교수들이 자녀의 학점 취득관여, 학생 대상 교재 강매와 부인 강사 채용, 성추행 논란 등으로 잇따라 입살에 오르내리며 비난을 사고 있다.

조선대에 따르면 박사학위 취득자인 A씨의 경우 지난해 2월 공학박사 학위 취득 과정에서 석사과정 2과목, 박사과정 1과목 등 모두 3과목을 친아버지이자 해당 대학 소속인 B교수로부터 강의를 받은 뒤 모두 A학점 이상의 고학점을 얻은 것으로 확인됐다. 전국 공 사립고를 중심으로 교사와 자녀가 같은 학교에 다니지 못하게 하는 상피제가 도입됐거나 적극 검토중인 가운데 상급교육기관인 대학에서 대학원생이 부친수업을 수차례 받은 것이어서 위법성 여부를 떠나 부적절하다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B교수는 2017년 12월 아들의 박사학위 논문심사 인준 과정에도 직접 참여한 것으로 드러났다. 대학 주변에서는 B교수가 낮은 학점을 준 일부 교수에게 전화해 학점 상향을 요구한 것으로 안다 는 또 다른 의혹도 제기되고 있다.

A씨와 B교수의 특수관계는 최근 청와대 국민신문고에 게재된 익명의 진정서를 통해 외부로 알려졌고, 교육부로부터 진상 조사 후 보고하라 는 공문이 대학 측에 통보되면서 조선대가 자체 진상조사단까지 꾸린 상태다. B교수는 이에대해 지난해까지만 하더라도 대학교 상피제나 수업회피제 같은 것은 없었고, 학내규정에도 저촉되지 않았는데 올해 초 교육부에서 자녀 수업 출강 금지 등에 대한 공문을 보내오면서 뒤늦게 문제가 되는 것 같다 고 해명했다.

앞서 지난 21일 이 대학 대학원생 A씨가 자신을 지도하는 B교수에게 성추행을 당했다는 내용의 고소장을 경찰에 접수했다. A씨는 고소장을 통해 지난 9일 오후 9시께 서울의 한 술집에서 B교수와 다른 대학원생 2명과 술을 마시던 중, B교수가 신체 일부를 만졌다 고 주장했다. 이들은 이날 학술대회에 참석하기 위해 서울을 방문했으며, 행사가 끝난 뒤 술자리를 가졌던 것으로 전해졌다.

이와함께 외국어대 소속 A교수는 자신이 집필한 2만원 상당의 책을 서점이 아닌 학과실에비치한 뒤 학생들에게 구매토록 한 뒤 오픈북(책 속에서 답을 찾아가며 시험을 보는 행위) 방식으로 시험을 치러 사실상 교재를 판매하기 위한것 아니냐는 의혹을 샀다.

A교수는 이런 방식으로 320여권(시가 640만여원)의 책을 판매한 것으로 알려졌다. A교수는 또 2009년부터 올해까지 부인 B씨를 시간강사로 학교 측에 추천해 채용되도록 했다. 자신이 맡은 교양 선택과 교양필수 과목 중 일부를 아내가 맡도록 했다.

조선대 관계자는 혁신안을 둘러싸고 학내 갈등이 끝나지 않은 시점에서 잇따른 사건이 터져 당혹스럽다 며 빠른 시일 내에 사안들이 해결될 수 있도록 하겠다 고 밝혔다.

 

강지훈 기자  newswin7001@naver.com

<저작권자 © 뉴스창,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지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