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 UPDATE : 2019.4.22 월 10:00
상단여백
HOME 정치 국회
해양쓰레기 수거, 전남이 전국 최고서삼석의원, 국가적 대책 마련 촉구
  • 강성율 기자
  • 승인 2019.03.27 15:45
  • 댓글 0
  • 구글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전남이 바다생태계를 위협하고 있는 해양쓰레기의 수거량이 전국 지자체 중 가장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더불어민주당 서삼석(영암 무안 신안) 의원은 26일 문성혁 해양수산부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에서 2013년 3만7천15톤이던 해양쓰레기 수거량이 2018년8만7천273톤으로 두배 이상 증가했다 고 밝혔다. 

이어 지자체별로 수거량의 편차도 심해 11개 지자체 중 전남이 37%로 가장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어 경남 14%, 제주 14%, 충남 13% 등의 순이었다. 특히 쓰레기 형태에 따라 수거의 주체가 정부와 지자체로 분리되면서 지자체가 책임지는 쓰레기의 수거량은 전체의 66%를 차지했다.

이 같은 수거 주체의 이원화는 열악한 재정의지자체의 경우 쓰레기 방치로 이어지고 있다.

서의원은 해양쓰레기문제가 심각해지고 있음에도 발생원인이나 경로예측이 불가해 수거처리도 쉽지 않은 상황 이라며 환경은 국가 간의 협력을 통해 적극적인 대응이 이뤄져야 하는 문제로, 국가주도의 통합관리체계 구축 등 종합대책 마련돼야 한다 고 강조했다.

 

강성율 기자  excotra@naver.com

<저작권자 © 뉴스창,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성율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