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 UPDATE : 2020.5.29 금 14:11
상단여백
HOME 정치 정당
민주 원내대표 선거 3파전 양상오는 5월 선거 앞두고 김태년 노웅래 출마에…이인영 출사표
  • 강성율 기자
  • 승인 2019.02.28 11:18
  • 댓글 0
  • 구글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오는 5월 실시예정인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경선에서 김태년, 노웅래, 이인영 의원(가나다 순)의 3파전 양상이 펼쳐질 것으로 전망된다. 

김태년, 노웅래 의원이 벌써부터 물밑선거운동에 돌입한 가운데 이인영 의원이 새로 출사표를 던져 3파전이 됐다. 한때 원내대표 도전이 점쳐졌던 김영춘 해양수산부 장관,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등은 당 복귀가 지연되면서 자연스럽게 출마 가능성이 줄어든 것으로 분석된다.

27일 정치권에 따르면 이 의원은 전날 민주평화국민연대(민평련) 회의에 이어 이날 더좋은미래(더미래) 회의에서 원내대표 선거 출마를 공식화했다. 이의원은 원활한 당청 관계와 총선 승리를 이끌고 원내에서 새로운 질서와 통합을 이루겠다는 포부를 거듭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특히 86세대(80년대 학번 60년대 생) 대표 주자로서 무덤에 있어야 할 386 운동권 철학이 21세기 대한민국의 국정을 좌우하고 있다 고 한 자유한국당 황교안 당대표 후보의 언급에 분노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태년 노웅래 의원은 이미 선거운동에 들어가 한창 의원들과 스킨십을 늘려가는 상황이다. 올해 초까지 당 정책위의장을 지낸 김 의원은 이해찬 대표와 가까운 친문(친문재인) 실세로 분류돼왔다. 정책위의장에서 사임한 후 의원들과 두루 만나며 지지를 호소해왔다. 지난해 원내대표 선거에 출마해 38표를 득표하며 소기 성과를 얻은 비주류 노의원도 1년 내내 절차탁마하며 동료 의원들의 마음을 사는 데 정성을 들였다. 선거가 3파전으로 확대되면서 판세를 예측하기는 더 어려워졌다. 

 

 

강성율 기자  excotra@naver.com

<저작권자 © 뉴스창,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성율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