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 UPDATE : 2019.2.22 금 17:28
상단여백
HOME 지역 울산/경남
석정로 간판 개선사업’주민설명회 개최- 해천,항일운동 테마거리, 영남루 등 관광지와 연계한 이미지 개선 기대
  • 제정성 기자
  • 승인 2019.02.13 16:12
  • 댓글 0
  • 구글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석정로 간판 개선사업’ 주민 설명회 장면

밀양시(시장 박일호)는 지난 12일 내일동 행정복지센터에서 ‘2019년 석정로 상권활성화를 위한 간판 개선사업’ 주민설명회를 개최했다.

‘석정로 간판 개선사업’은 행정안전부에서 주관, 한국옥외광고센터에서 주최하는 사업으로 2018년 공모신청 후 서류 심사, 주민 발표 심사 및 세부 추진 계획 심사 등 3번의 심사를 거쳐 같은 해 12월 최종 선정되었다. 간판 개선사업 대상 구간은 북성사거리 ~ 내일동 올리브영 까지다.

이번 설명회에서는 석정로 상권활성화를 위한 간판개선사업의 추진 경위와 2019년 추진 및 주민협의회 활동계획을 안내하고 주민의견을 수렴했다.

이 사업을 주도적으로 추진할 주민협의회는 우수 간판거리 견학 및 도시재생 워크숍에 참석하여 주민 공동체의식과 디자인 마인드를 향상하고 지역주민과 상점주의 의견수렴을 도와 사업 추진 시 갈등을 관리하는 역할을 하고, 사업완료 이후에도 석정로의 가로경관을 지속적으로 유지 관리할 계획이다.

주민협의회 대표는 “내일‧내이동의 원도심 기능 약화로 상권 침체가 가속화되던 석정로 일대에 도시재생 및 간판개선사업을 성공적으로 완공하여 과거 활력이 넘치는 모습으로 되찾을 수 있도록 사업 추진에 최선을 다해 협력하겠다”고 전했다.

‘석정로 간판 개선사업’은 오는 6월 중으로 간판 디자인을 결정하고, 12월까지 제작 설치를 마무리할 계획이다.

제정성 기자  jejuso74@hanmail.net

<저작권자 © 뉴스창,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정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