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 UPDATE : 2019.8.25 일 22:18
상단여백
HOME 정치
‘5·18 망언’ 한국당 공청회 파문 확산지만원 또 북한군 개입설 등 주장…5월단체 등 법적대응 준비/자유한국당 김진태·이종명 의원 5·18 폄훼하는 망언 쏟아내
  • 강성율 기자
  • 승인 2019.02.11 11:04
  • 댓글 1
  • 구글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자유한국당 김순례, 이종명 의원과 지만원 씨를 비롯한 참가자들이 8일 오후 국회 의원회관에서 자유한국당 김진태, 이종명 의원 주최로 열린 5.18 진상규명 대국민공청회에서 국민의례를 하고 있다.<민중의소리제공>

자유한국당 일부 의원들이 극우논객으로 알려진 지만원씨를 초청해 연 공청회에서 5·18을 폄훼하는 망언들이 쏟아져 파문이 확산되고 있다.

특히 지씨는 또다시 5·18 민주화운동을 북한의 소행이라고 주장해 지역민들의 분노가 들끓고 있다. 5월 단체 등은 지씨에 대한 강력한 처벌을 요구하고 나섰다. 

5·18기념재단과 5월 3단체(유족회·부상자회·구속부상자회)는 지난 8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5·18 진상규명 대국민 공청회’에서 발표자로 나서 5·18 북한군 개입설을 주장한 지씨에 대해 법적 대응을 준비하고 있다고 밝혔다.

자유한국당 김진태·이종명 의원이 주최한 공청회에서 지씨는 “5·18 당시 북한군이 분명히 개입했다”고 주장하며 5·18을 폄훼했다. 5월 단체는 4시간여 동안 쏟아낸 지씨와 한국당 의원들의 왜곡·폄훼 발언들을 모두 녹취해놓은 만큼 처벌은 어렵지 않을 것으로 보고 있다.

조진태 5·18기념재단 상임이사는 “지씨는 현재 5·18 민주화운동 왜곡 발언으로 재판을 받고 있고, 조만간 결론이 날 예정”이라며 “이 재판과 별개로 적절한 시기에 (이번 건에 대해) 고소를 할 것”이라고 설명했다.김후식 5·18부상자회 회장은 “한국당은 이 일에 대해 책임져야 하며, 이후 5·18역사왜곡대책위원회를 소집해 대책을 논의하겠다”고 말했다. 

광주시와 전남도를 비롯 광주 5개 자치구도 강하게 비판했다.

이용섭 광주시장은 한국당 일부 의원과 지씨 등을 향해 “5·18 진실을 짓밟는 망언자”라고 비판했다.일본을 방문 중인 김영록 전남지사는 규탄성명을 통해 “명백한 역사적 사실을 부정하고 날조한 지만원과 일부 국회의원은 국민 앞에 사죄하라”고 밝혔다.

광주구청장협의회도 성명을 내고 “5월 영령들의 희생과 헌신으로 이룩된 이 땅의 민주주의 역사를 짓밟는 세력들을 강력히 규탄한다”며 “국민과 함께 5·18광주민주화운동의 진상을 규명하는 데 모든 역량을 모아갈 것”이라고 말했다. 

 

강성율 기자  excotra@naver.com

<저작권자 © 뉴스창,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성율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