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 UPDATE : 2019.8.25 일 22:18
상단여백
HOME 사회
어등산 관광단지 조성 사업 원점으로 ‘회귀’광주도시공사-호반, 레지던스호텔 운영 등 이견 못 좁혀
  • 강지훈 기자
  • 승인 2019.02.01 15:13
  • 댓글 0
  • 구글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관광단지 조성사업이 추진되고 있는 어등산 일대.

 

13년 만에 재개하려던 광주 어등산 관광단지 조성사업이 또 다시 무산됐다. 우선협상 대상자인 호반 컨소시엄 측이 최근 사업 포기 공문을 보내면서 개발사업은 원점으로 되돌아갔다. 광주시는 재공모 방안과 광주도시공사가 직접 사업을 시행하는 방안을 놓고 고심 중이다.

광주시에 따르면 어등산 관광단지 조성사업 우선협상대상자인 호반 컨소시엄은 지난달 31일 사업시행자인 광주도시공사에 ‘실시협약 체결 포기’ 공문을 보냈다. 호반 컨소시엄 측은 어등산 관광단지조성 사업이 낮은 사업성으로 인해 투자 위험이 큰 것으로 보고 있었는데다 광주시와 도시공사가 공공성 강화 방안까지 요구하자 크게 부담을 느낀 때문으로 풀이된다. 

특히 레지던스 호텔 건립 등에 따른 논란이 지역사회에서 불거지자 사실상 사업 추진이 어렵다고 판단한 것으로 보인다. 애초 광주도시공사와 호반 측은 어등산 개발을 위한 실시협약을 이달 말까지 체결하기로 했다. 하지만 최근까지 협상 결과 쟁점이 된 레지던스호텔의 운영 주체 등의 문제를 두고 이견을 좁히지 못했다.

광주시와 광주도시공사 측은 1500여실 규모의 레지던스호텔 운영 주체를 두고 전문위탁운영사가 필요하다는 입장을 보였다. 주택 임대사업으로 변질할 우려가 있는 레지던스호텔 조성에 대해서는 숙박업이 아닌 주거용으로 사용하지 않겠다는 것을 협상안에 명시할 것을 요구했다. 하지만 호반 측이 요구를 받아들이지 않고 투자 위험을 감안 ‘실시협약 체결 포기’ 공문을 보냄에 따라 사업은 또다시 원점으로 돌아갔다.

호반 컨소시엄은 1조원을 투자해 어등산 41만6000㎡ 부지에 휴양문화시설(인공호수, 워터파크, 아트센터), 숙박시설(특급호텔, 콘도, 레지던스호텔), 운동오락시설(골프연습장, 체육시설), 창업지원센터, 공공편익시설 등을 조성하는 사업제안서를 제출한 바 있다.

강지훈 기자  newswin7001@naver.com

<저작권자 © 뉴스창,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지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