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 UPDATE : 2019.7.20 토 15:24
상단여백
HOME 경제 산업/기업
현대차, 엑시언트 프로 출시- 펫네임 프로(PRO)‘안전성(PROtect),첨단 사양(PROgressive) 갖춘 전문적인(PROfessional)트럭’
  • 강지훈 기자
  • 승인 2019.01.30 14:53
  • 댓글 0
  • 구글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웅장한 디자인 갖추고 안전사양 기본화로 상품성 높인 엑시언트 프로

- 전면부 라디에이트 그릴, 방패모양 형상화해 강인하고 견고한 느낌

- 전방 충돌방지 보조, 차로 이탈 경고, 차량 자세 제어 등 기본 적용

- 실내 고급감 향상하고 버튼 배치 최적화해 고객이 편하게 운전 가능

- “대형트럭에 최적화 된 성능, 안전성 실현한 엑시언트 프로 선봬 기뻐”

대형트럭 엑시언트가 새로운 이름, 새로운 얼굴, 강화된 안전성으로 다시 태어났다.

엑시언트 프로 트랙터

현대자동차(www.hyundai.com)는 웅장한 느낌의 디자인을 갖추고 기본 트림부터 안전사양을 대폭 강화한 엑시언트의 상품성 개선모델인 ‘엑시언트 프로(XCIENT PRO)’를 30일(수) 출시하고 본격적인 판매에 돌입한다.

2013년 출시 이후 6년 만에 선보이는 엑시언트의 펫네임(Pet Name) ‘프로(PRO)’는 ▲능동형 안전 시스템을 적용해 운전자를 보호하며(PROtect) ▲다양한 첨단 편의 사양을 적용해 진보한(PROgressive) ▲운송 사업가를 위한 전문적인(PROfessional) 트럭이라는 의미를 담고 있으며 엑시언트 프로의 강화된 상품성을 잘 나타내준다.

엑시언트 프로는 ▲최고출력 540ps, 최대토크 265kg·m의 L엔진과 ▲최고출력 430ps, 최대토크 210kg·m의 H엔진 등 두 가지 디젤 엔진 라인업을 갖추고 고객이 사용 목적에 맞게 선택할 수 있도록 했다.

(※자세한 내용은 현대차 홈페이지 참고 https://www-trucknbus.hyundai.com/kr)

특히 엔진 내 연소 개선 및 피스톤 마찰 저감 등을 통해 연비를 향상시켰으며, ▲내장형 GPS를 이용한 언덕길에서의 최적 기어 선택 ▲페달에서 발을 떼어도 서행 유지 ▲비포장 도로 등 노면 저항이 큰 곳에서 운전자의 의지와 무관한 변속 방지 ▲미끄러운 노면에서의 탈출성 증대 등의 기능이탑재된 ZF의 3세대 자동변속기(Traxon)를 적용해 주행 성능을 최적화했다.

또한 현대차는 엑시언트 프로의 전면부 라디에이터 그릴에 정교한 그릴 단면과 그래픽 패턴을 적용해 현대적인 이미지를 구현했으며 라디에이터 중앙부에 방패 모양을 형상화해 강인하고 견고한 이미지를 완성했다.

실내는 클러스터와 센터페시아를 감싸는 부분을 각각 기존 메탈릭 소재에서 고휘도 메탈릭 소재로 변경해 고급감을 향상시켰고 센터페시아 버튼 배치를 최적화해 고객이 편하게 운전할 수 있도록 했다.

아울러 현대차는 엑시언트 프로에 다양한 안전사양을 기본 적용해 상품성을 높였다. 현대차는 엑시언트 프로에 ▲전방 충돌방지 보조(FCA) ▲차로 이탈 경고(LDW) ▲차량 자세 제어(VDC) ▲스마트 크루즈 컨트롤(SCC)을 카고와 트랙터 차량에 기본 적용했으며 ▲전자식 브레이크 시스템(EBS)을 전 차종에 기본 적용하는 등 안전성을 높이기 위해 힘썼다.

이 외에도 ▲국내 완성차 최초로 상용차 전용 맵을 적용한 ‘8인치 터치 디스플레이 내비게이션(폰 커넥티비티 포함)’ ▲스마트폰 앱을 통해 원격으로 시동 및 공조 시스템 이용 가능한 ‘블루링크 트럭&버스’ ▲주행중 운전자의 운전 습관을 분석해 연비운전을 도와주는 ‘연비운전 가이드’ ▲휴대폰 무선충전 시스템 등 신규 편의사양을 통해 운전자가 편하게 운전할 수 있도록 했다. 현대차 관계자는 “대형트럭에 최적화 된 성능과 안전성을 갖춘 엑시언트 프로를 고객들에게 선보이게 돼 기쁘다”며 “앞으로 다양한 마케팅 활동과 지속적인 상품성 개선을 통해 고객 만족에 힘쓰겠다”고 말했다.

엑시언트 프로의 판매가격은 1억 3,000만 원 ~ 2억 2,000만 원이다.

강지훈 기자  newswin7001@naver.com

<저작권자 © 뉴스창,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지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