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 UPDATE : 2019.2.22 금 17:28
상단여백
HOME 사회 사회종합
손석희 대표 폭행 혐의 누구 말이 맞나? “허위 진술 vs 증거 있다”
  • 강지훈 기자
  • 승인 2019.01.25 18:07
  • 댓글 0
  • 구글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사진 = jtbc] jtbc손석희대표 앵커브리핑 캡쳐

손석희 JTBC 대표이사가 자신에게 폭행당했다고 주장하는 프리랜서 기자를 고소하면서 폭행 공방과 의혹이 사람들의 입방아에 오르면서 새로운 국면을 맞게 됐다.

이에 손석희 JTBC 사장은 “관련 각종 허위 주장에 대해 추가 입장을 밝힌다며 손 사장 2017년 접촉사고 당시 동승자가 있었다는 주장과 일부 보도는 명백한 허위임을 밝힙니다.” 라며 전하고 이를 증명할 근거도 수사기관에 제출할 것이다.

또 손석희 JTBC 사장은 “이번 사안을 의도적으로 ‘손석희 흠집내기’로 몰고 가며 사건의 본질을 흐리려는 문제 당사자 김웅씨의 의도로 보입니다. 하고 이를 포함한 이번 사안을 둘러싼 모든 가짜 뉴스 작성자와 유포자, 이를 사실인 것처럼 전하는 매체에 대해선 추가 고소를 통해 단호하게 대응하겠다” 는 뜻을 밝혔다.

아울러 “문제의 당사자인 김웅씨가 손 사장에게 거액을 요구하는 내용 등이 담긴 구체적인 공갈 협박의 자료는 일일이 밝히는 대신 수사 기관에 모두 제출하겠다.” 라고 거듭 강조했다.

앞서 김 기자는 24일 "지난 10일 오후 11시 50분경 서울 마포구 상암동 한 주점에서 손석희 대표이사에게 폭행을 당했다"며 경찰에 신고했다. 김 기자는 손석희 대표이사에게 얼굴을 수차례 폭행 당해, 전치 3주의 상해를 입었다며 진단서까지 제출했다. 김 기자는 또 손 대표이사가 2017년 접촉사고 당시 여성 동승자가 있었는데, 자신이 이를 기사화할까 봐 무마하려 애썼다고 주장하며 손 대표이사로 추정되는 인물과의 녹취록, 텔레그램 대화 내용도 공개했다.

그러나 손 대표이사는 폭행 혐의를 전면 부인하고 오히려 자신이 불법 취업 청탁과 함께 협박을 받았다며 상대방을 공갈 혐의로 고소했다.

경찰은 김 기자로부터 신고가 접수됨에 따라 일단 내사에 들어갔다.

경찰은 김 기자에 대한 조사를 마치고, 손석희 대표이사에게 경찰 출석을 요구했으나 아직 답변을 받지 못한 상태라고 전했다.

경찰 관계자는 "현재까지 신고자 진술만 들은 상태로 정확한 사건 경위 파악을 위해 내사 중"이라고 설명했다.

강지훈 기자  newswin7001@naver.com

<저작권자 © 뉴스창,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지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