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 UPDATE : 2019.6.15 토 12:34
상단여백
HOME 지역 광주/전남
전남도, 첨단 생물의약 R&D 성과 눈에 띄네- 2018년 국가과제 47건 738억 규모 수주해 질적․양적 성장
  • 강지훈 기자
  • 승인 2019.01.14 16:42
  • 댓글 0
  • 구글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재)전남생물산업진흥원(원장 황재연)은 지역의 풍부한 생물자원과 연구 인프라를 기반으로 첨단 생물․의약 분야 연구개발(R&D)에 박차를 가한 결과 지난해 47건의 정부과제사업을 유치하는 등 질적․양적으로 큰 성장을 일궜다고 14일 밝혔다.

이는 전년과 비교해 사업 규모나 질적인 면에서 큰 성장세를 보인 것이다. 수주 건수는 전년(39건)보다 21%늘어난 것으로 총 사업비는 738억 원에 달했다. 사업의 질적 수준을 가늠할 수 있는 1개 사업당 사업비도전년(4억 5천만 원)보다 3배 넘게 늘어난 15억 7천만 원 수준이었다.

지난해 전남이 유치한 대표적 생물․의약 R&D 국가과제는 식품산업연구센터의 전남축산농가 악취저감 기술개발사업 12억 원, 생물의약연구센터의 쯔쯔가무시 백신개발사업 24억 원 등이다.

나노바이오연구센터의 유자씨 활용 화장품소재연구사업 5억 원, 천연자원연구센터의 헛개․죽엽 활용 장기능 개선 건강식품개발사업 5억 원, 해양바이오연구센터의 해양수산 창업투자지원사업 51억 원, 생물방제센터의 선박외래해충 DNA바코드 모니터링기법개발사업 4억 원 등도 추진했다.

전남생물산업진흥원은 지난 2002년 설립된 이래 지금까지 총 391건, 1천318억 원 규모의 연구과제를 수행했다. 실질적으로 기업에 도움이 되는 R&D로 지금까지 482건의 특허를 창출하고, 1천5개의 기업 제품을 개발해 이를 통해 4천47억 원의 매출 증대와 3천154명의 고용창출을 이뤄 지역 산업 육성에 큰 역할을 해왔다.

또한 지역 특산자원을 소재로 한 연구로 울금, 비파, 황칠, 멀꿀 등 전남 특산자원 290여종에 대해 기능성을 밝히고 기업에 40여 건의 기술을 이전해 지역 농어가 소득증대 확대에도 큰 기여를 했다.

황재연 원장은 “앞으로 기업 수요에 맞춘 연구개발과 기술사업화를 통해 전남 생물산업을 첨단산업으로 육성하고 지역 생물․의약 기업의 든든한 버팀목이 되겠다”고 말했다.

강지훈 기자  newswin7001@naver.com

<저작권자 © 뉴스창,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지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