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 UPDATE : 2019.1.18 금 19:10
상단여백
HOME 지역 대구/경북
대구시, 설 명절 대비 성수식품 민․관 합동점검 실시- 시, 구․군, 소비자식품감시원 합동 점검반 편성․제조업체 등 114개소 점검
- 제사음식, 전․튀김 전문 음식점 등 가정간편식 점검 강화
  • 김소형 기자
  • 승인 2019.01.11 14:09
  • 댓글 0
  • 구글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대구시는 설 명절을 맞아 1월 14일(월)부터 18일(금)까지 시민들이 많이 이용하는 떡류, 제사음식 등 성수식품과 다중이용시설에 대한 합동점검을 실시한다.

점검 대상은 설 식품 제조․판매업소와 고속도로 휴게소, 건강기능식품 일반판매업, 식품접객업소 조리식품(전·튀김)업소 등 114여 곳이며, 대구시와 구․군 위생공무원, 소비자식품위생감시원 등 5개 민․관 합동점검반으로 편성하여 점검한다.

주요 점검사항은 △무등록 영업 또는 무표시 제품 사용 여부 △사용원료 및 보관관리(냉동‧냉장, 선입선출 등)의 적절성 △원료보관실, 세척실, 제조‧가공실 등 청결관리 여부 △유통기한 경과 또는 식품에 사용할 수 없는 원료 사용 여부 △종사자의 건강진단 실시 및 영업자 준수사항 준수 여부 등으로 고의 상습적 식품위반 사범에 대하여는 고발조치를 병행할 방침이다.

특히, 최근 튀김, 부침, 떡류 등 제사음식에서도 가정간편식(HMR)의 시장규모가 지속적으로 확대되고 있는 만큼 유통․판매중인 두부 제수용품 등 성수식품을 수거하여 식품별 중점 검사항목을 실시하여 먹거리 안전에 불신감을 해소시킬 예정이다.

대구시는 지난해 설 성수식품 점검에서 166개소를 점검하여 유통기한 경과제품 판매목적 진열보관 등 위반업소 3건을 적발하여 행정 조치하였으며, 수거검사 결과 부적합 제품에 대해 회수․폐기토록 관할기관(김천)에 통보한바 있다.

대구시 김연신 위생정책과장은 “설 명절에 대비하여 시민 건강에 영향을 줄 수 있는 위해요인 제거를 위해 성수식품 점검과 수거 검사로, 부정불량식품의 제조․유통과 판매 차단에 최선을 다할 계획이다”고 밝혔다.

김소형 기자  no0906@hanmail.net

<저작권자 © 뉴스창,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소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