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 UPDATE : 2019.6.25 화 17:55
상단여백
HOME 경제 경제일반
세화피앤씨, '리체나 CC브러시' 9일 현대홈쇼핑서 생방송 판매 초간편 빈모-볼륨-새치 커버... 신개념 헤어메이크업 제품- 9일(수) 오전7시15분 현대홈쇼핑서 '리체나 CC브러시 헤어메이크업 세트' 론칭
- CC헤어브러시, CC헤어라이너, 헤어미스트 등 파격구성... 폭발적 반응 기대
  • 강지훈 기자
  • 승인 2019.01.08 16:00
  • 댓글 0
  • 구글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청담 라메종 준호 원장의 노하우 담은 청담 뷰티 비밀병기 'CC브러시' 공개
- 빈모는 채우고, 새치는 가리고, 볼륨은 세우고 '리체나 CC브러시'

코스닥기업 세화피앤씨(대표 이훈구, 252500)는 청담 라메종 준호 원장과 함께 빈모와 새치를 자연스럽게 커버해주는 2019년 올인원 콜라보 신제품 '리체나 CC브러시 헤어메이크업 세트'를 1월 9일 오전 7시 15분부터 한시간 동안 현대홈쇼핑에서 생방송 판매할 예정이라고 8일 밝혔다.

세화피앤씨가 정수리, 가르마 부위 빈모를 풍성하게 살리고, 순식간에 뿌리 새치까지 커버해 헤어 3대고민을 한 번에 해결한 원스톱 '컬러 앤 커버 헤어브러시 세트'를 9일 현대홈쇼핑을 통해 생방송 판매한다.

 
코스닥기업 세화피앤씨(대표 이훈구, 252500)는 청담 라메종 준호 원장과 함께 빈모와 새치를 자연스럽게 커버해주는 2019년 올인원 콜라보 신제품 '리체나 CC브러시 헤어메이크업 세트'를 1월 9일 오전 7시 15분부터 한시간 동안 현대홈쇼핑에서 생방송 판매할 예정이라고 8일 밝혔다.
 
이번에 현대홈쇼핑서 판매하는 '컬러 앤 커버 헤어 브러시'(CC브러시)는 간편하게 새치와 빈모를 커버하고 뿌리볼륨에 물, 땀, 오일 3중 프루프 효과로 최대 48시간 동안 풍성한 헤어상태를 유지해 주는 신개념 헤어메이크업 제품이다.
 
CC브러시는 특허받은 버튼식 에어펌프 용기를 채택해 브러시 커버 높낮이에 따라 도포범위를 정확하게 조절할 수 있고, 기존 가스타입 제품처럼 가루가 날리지 않아 자연스러운 헤어를 연출할 수 있다. 콘스타치, 어성초 등 5가지 자연유래성분이 함유된 저자극 제품으로, 본품 리필도 가능하다. 내추럴브라운, 다크브라운 등 2가지 색상.
 
추가 구성된 '컬러 앤 커버 헤어라이너'는 작고 부드러운 스펀지 타입으로 앞머리 등 섬세한 부분의 커버를 도와주며, '스칼프 앤 볼륨 헤어미스트'는 헤어 픽서와 에센스 기능이 하나로 합쳐진 2in1 미스트다.
 
세화피앤씨는 이번 TV홈쇼핑 방송에서 '리체나 컬러 앤 커버 헤어브러시'(4.5g) 본품 2개와 '본품 리필'(4.5g) 3개에 '컬러 앤 커버 헤어라이너'(0.9g) 1개, '스칼프 앤 볼륨 헤어미스트'(110ml) 1개, '어깨보' 1개를 기본 구성품으로 제공한다. 또, 구매후 상품평을 작성한 고객에게는 헤어라이너 1개를 제공하는 프로모션도 함께 진행된다.
 
세화피앤씨는 리체나 CC브러시는 영화배우 조은숙, 뮤지컬배우 문희경, 배우 박선영 등 톱스타들이 애용해 온 셀럽아이템으로, 이번 홈쇼핑 방송에서는 연예인 헤어아티스트로 유명한 청담 라메종 준호 원장이 직접 참여해 CC브러시 사용법과 톱스타들이 애용하는 청담동 헤어뷰티 노하우도 함께 공개할 예정이다. 
 
이훈구 세화피앤씨 대표는 "리체나 'CC브러시'는 빠르고 효과적으로 빈모-새치를 커버하고 48시간 지속되는 신개념 헤어 메이크업 제품"이라며 "외출시 흰머리와 힘없는 머릿결로 고민중인 탈모인들이 'CC브러시'로 풍성한 머릿결과 스타일링을 즐기며, 10년전 활력과 자존심을 되찾기 바란다"고 말했다.
 
세화피앤씨는 지난 1976년 설립된 코스닥 기업으로, 세계 최고수준의 고농축 헤나추출 기술과 염모제 포뮬레이션기술을 다수 보유, '리체나', '라헨느', '프리모', '모레모' 등 염색약과 헤어화장품 브랜드로 전세계 50여개국에 제품을 수출하고 있는 코스메틱 전문기업이다. 7년 연속 한국소비자만족지수 화장품(헤어코스메틱) 부문 1위 수상, 소비자 중심경영 우수기업 인증 등 고객 감동, 소비자 중심 경영을 펼치고 있다.

강지훈 기자  newswin7001@naver.com

<저작권자 © 뉴스창,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지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