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 UPDATE : 2018.12.12 수 09:38
상단여백
HOME 지역 광주/전남
김 지사, 내년 국고 확보 막바지 동분서주-국회 찾아 경전선 전철화 등 핵심사업 직접 챙겨-
  • 강지훈 기자
  • 승인 2018.11.30 16:22
  • 댓글 0
  • 구글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김영록 전라남도지사가 30일 오전 국회에서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를 만나 경전선(광주송정~순천) 전철화 무안국제공항 활주로 연장 등 전남의 핵심 사업에 대해 설명하고 국비지원을 요청했다

김영록 전라남도지사는 30일 내년도 국고확보를 위해 국회에서 여당 수뇌부를 잇따라 접촉하는 등 막바지 광폭행보를 보였다.

김 지사는 이날 국회를 찾아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당대표와 홍영표 원내대표를 만나 지역 현안을 설명하고 내년도 국비지원을 요청했다.

특히 이번 국회방문은 지역의 오랜 숙원사업인 경전선(광주송정~순천) 전철화 사업의 실마리를 풀기 위해 김 지사가 직접 발벗고 나선 것이다.

경전선은 경상도와 전라도를 잇는 유일한 철도 교통망으로 영남권역은 '복선 전철화' 사업이 이미 완공됐거나 진행되고 있지만 광주송정역~순천 구간은 일제 강점기 건설 뒤 80여년 동안 한 차례도 개량되지 않은 채 ‘유일한 단선 비전철’ 구간으로 호남지역 낙후의 상징처럼 남아 있다.

김 지사는 “앞으로 단전구간 전철화가 이뤄지면 동서간 인적·물적 교류가 대폭증가될 것이다”며 “지역균형발전과 동서교류 활성화 차원에서라도 경전선 전철화 사업은 꼭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김 지사는 이에따라 “전철화 사업을 위한 기본·실시 설계비 반영에 국회 차원에서 힘을 실어 줄 것”을 강력히 건의했다.

김 지사는 “앞으로 최종 국회의결까지 무안국제공항 활주로 연장 등 주요 현안사업의 국비 반영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김 지사는 지난 23일에도 문희상 국회의장과 안상수 예결위원장, 조정식 민주당 예결위 간사, 이혜훈 바른미래당 예결위 간사, 서삼석·정인화 예결위원, 홍영표 민주당 원내대표를 만나 지역 현안사업을 설명하고 국비지원을 건의한 바 있다.

강지훈 기자  newswin7001@naver.com

<저작권자 © 뉴스창,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지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