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 UPDATE : 2018.11.21 수 11:25
상단여백
HOME 사회 사건/사고
KPGA 소속 프로골퍼 포함 공갈 및 보험사기 일당 16명 검거- 음주차량 상대 고의사고 낸 후 합의금 명목 2천여만원 갈취 및 가·피해자 공모 가짜사고 내고 교통사고보험금 5,200여만원 편취 -
  • 강지훈 기자
  • 승인 2018.11.01 15:03
  • 댓글 0
  • 구글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광주지방경찰청사

광주지방경찰청(청장 김규현) 광역수사대에서는, 새벽 또는 심야시간 대 음주운전 차량을 찾아 고의 교통사고를 낸 후 음주운전 사실을 경찰에 신고하겠다고 협박하여 합의금 명목으로 금품을 갈취하고, 상호 가·피 공모 후 가짜 사고를 내고 마치 진짜 교통사고가 발생한 것처럼 보험사에 신고하여 보험금을 편취한 KPGA 프로골프선수 5명 등 총 16명을 공갈 및 보험사기 혐의로 검거하여, 이중 범행을 주도하고 혐의가 중한 프로골퍼 A씨(27세,남)를 구속하고, 범행에 가담한 나머지 15명은 불구속 입건하였습니다.

이들은 ‘2012. 1월부터 ’2017. 8월까지 사이에 음주운전 차량 운전자 상대 금품 갈취 8회, 가짜사고 유발 후 보험금 편취 10회 등 총 18회에 걸쳐 범행을 저질러왔던 것으로 밝혀졌습니다.

피의자 A씨(27세,남), 피의자 B씨(27세,남), 피의자 C씨(27세,남)는, KPGA 정회원 프로골프 선수들로서 유흥비를 마련할 목적으로 새벽 또는 심야시간대에 유흥주점 및 나이트클럽 등이 밀집해있는 서구 상무지구, 광천동 터미널 뒤 유흥가 일대에서 술에 취해 운전을 하는 사람들을 찾아 범행 대상으로 선정하고, 미리 준비한 피의자들의 차량으로 음주운전 차량을 뒤따라 진행하다가 피해차량이 차선을 변경하거나, 중앙선을 침범하는 등 법규를 위반하는 때에 맞춰 피해차량의 후미를 들이받아 사고를 낸 후, 피해자들에게 음주운전 사실을 경찰에 신고하겠다고 협박하여 금원을 갈취한 것으로 밝혀졌다.

이들은 음주운전자들은 자기 잘못으로 인해 경찰에 신고하지 못하기 때문에 돈을 쉽게 벌 수 있을 것이라고 생각하여 음주차량을 범행 대상으로 삼았다고 하였고, 고의사고를 숨기기 위해서 음주운전자들이 법규를 위반하는 순간을 포착하여 사고를 유발하는 치밀함을 보인 것으로 밝혀졌다.

이들의 범죄는 2012. 1. 21 서구 ‘동양나이트’ 앞 도로 상에서 피해자 ○○씨가 나이트클럽에서 술에 취한 채 나와 포르테 승용차량을 운전해가는 것을 보고 뒤따라가가다가 차선을 넘어 우회전하는 순간 들이받은 후, 음주운전한 사실을 약점삼아 협박하여 합의금 명목으로 400만원을 갈취 했다.

아울러 피의자 A씨(27세,남), 피의자 B씨(27세,남), 피의자 C씨(27세,남)를 포함한 16명은 프로골퍼 및 사회에서 만난 선후배되는 자들로, 교통사고가 발생하면 보험사에서 치료비와 차량 수리비가 나오기 때문에 손쉽게 돈을 벌수 있다고 생각하여 상호 공모, 가·피해자를 사전에 정한뒤 경미한 접촉사고를 내고 보험사에는 서로 모르는 사람들끼리 우연한 교통사고가 발생한 것처럼 신고하여 보험금을 편취해 온 것으로 확인되었다.

이들은 가짜사고를 낸후 아프다는 핑계로 병원에 입원하기도 하였고, 특히, 입원이 손쉽게 되는 한방병원을 찾아 입원하는 치밀함도 보인 것으로 밝혀졌다.

또 2017. 8. 30. 새벽 1시경 광산구 월계동 광산 IC 부근 도로상에서 앞서 가던 G씨(23세, 남) 소유 BMW 차량 후미를 A씨의 렌터카 차량(아반떼)으로 사전에 계획한 대로 들이받았음에도 마치 우연한 교통사고 인 것처럼 가장하여 ’전국렌터카공제조합‘에 사고 접수하여 합의금 및 미수선수리비, 병원치료비 명목으로 1,600만원 편취한 것으로 드러났다.

향후, 광주경찰청 광역수사대에서는 경찰은 광주지역 프로골프 선수출신들이 음주운전 차량 대상으로 금원을 갈취 또는 보험사 상대로 보험금을 편취한 사건이 더 있을 것으로 보고 여죄 수사를 철저히 진행한다고 밝히는 한편, 이와 같이 지급된 보험금은 선량한 일반국민의 부담으로 이어지는 중대한 범죄인 만큼, 지속적인 단속을 펼칠 것이라고 강조하면서, 유사한 피해를 봤거나 볼 경우 즉시 신고해 줄 것을 당부한다고 밝혔습니다.

강지훈 기자  newswin7001@naver.com

<저작권자 © 뉴스창,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지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