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 UPDATE : 2018.9.21 금 16:59
상단여백
HOME 정치 국회
이해찬 대표 5.18 민주묘지에서 “전두환씨, 한참 멀었다”“출석해 용서를 빌어도 안 될 터인데 불출석한다” 며 분노의 발언 해
  • 김기성 기자
  • 승인 2018.08.31 09:25
  • 댓글 0
  • 구글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이해찬대표 5.18민주묘지 방문

이해찬 대표는 30일 신임 지도부와 함께 광주에 위치한 5·18 민주묘역을 참배한 직후 “5·18 민주화운동이 38주년 되는 해다.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는 30일 5·18 민주화운동 희생자의 명예를 훼손한 혐의로 기소된 전두환 전 대통령에 대해 “(재판에) 불출석한다는 말을 듣고 한참 멀었다는 생각을 했다”고 비판했다.

이해찬대표 방명록

아직도 발포 명령에 대한 확실한 규명이 끝나지 않았다” 라고 말했다.이날 광주 지역 일대에 집중호우가 예고된 상황에서도 참배를 강행한 이 대표는 방명록에 ‘5·18 광주 정신은 영원합니다’라고 썼다.

전날 이해찬 대표를 비롯한 당 지도부는 ‘20년 집권 플랜’의 첫 행보로 경북 구미를 찾은 데 이어 당의 오랜 지지기반인 호남을 방문해 지지세를 다졌다.

이해찬 대표 헌화

이 대표는 이날 사자명예훼손 혐의로 기소된 전 전 대통령이 지난 27일 재판에 불출석한 것을 두고 비판의 소리를 했다.

그는 “이제 문재인정부는 적폐청산 차원에서 반드시 광주 학살의 원흉을 밝히고 발포명령자를 찾아내야 한다"며 “전두환씨가 재판정에 출석해 용서를 빌어도 안 될 터인데 불출석한다는 말을 듣고 한참 멀었다는 생각을 했다” 라고 말했다.

김기성 기자  giesung99@daum.net

<저작권자 © 뉴스창,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기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