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 UPDATE : 2018.10.21 일 20:59
상단여백
HOME 지역 대구/경북
‘대구 구암동 고분군’사적 지정으로 정비사업 탄력- 8월 7일,‘구암동 고분군’사적 제544호로 지정 -
  • 김소형 기자
  • 승인 2018.08.07 17:11
  • 댓글 0
  • 구글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1호분 발굴조사

대구 북구 함지산 서쪽 능선에 360기의 봉분으로 구성된 삼국시대 대규모 고분군인 ‘구암동 고분군’이 사적 제544호로 지정되었다.

대구 구암동 고분군은 팔거평야가 한눈에 바라보이는 대구 북구의 함지산 서쪽 능선에 대규모로 조성되어 있다. 고분군이 분포하는 능선은 여러 갈래로 나뉘어 있고 경사가 심한 편으로 360기의 봉분이 있다. 구릉의 능선 위에는 대형분이 있는데 총 3개 능선에 지름 15m~25m의 무덤 34기, 25m 이상의 대형 무덤 7기를 포함하고 있다. 경사면에는 나머지 소형분이 자리하고 있다.

1호분 출토유물(장신구류)

1975년(56호분)과 2015년(1호분) 두 차례 발굴조사를 통해, 2기의 고분이 구덩식 돌덧널*(수혈식 석곽) 위에 봉분을 돌로 쌓은 적석석곽분**(積石石槨墳)이라는 독특한 축조양식을 확인하였다. 2015년 발굴한 1호분은 여러 매장주체부가 축조되는 연접분*** 방식을 보여주는데 1-2호분은 1-1호분의 북동쪽에, 1-3호분은 1-1호분의 남서쪽에 이어서 쌓았으며 그 사이는 돌을 쌓아 연결하였다. 매장주체부****는 주곽(主槨)과 부곽(副槨)을 11자 형태로 나란히 배치하였다.

  * 구덩식 돌덧널무덤(수혈식석곽, 竪穴式石槨): 돌로 곽을 만들어 그 내부에 관과 부장품을 수납하도록 만든 구조로 관을 수직으로 내려놓아 안치하는 무덤
  ** 적석석곽분(積石石槨墳): 구덩식 돌덧널(수혈식 석곽) 위에 원형으로 돌무지 무덤(적석봉분)을 쌓은 것으로, 일반적인 신라ㆍ가야의 무덤이 석곽 위에 흙으로 봉분을 덮은 것과는 다른 특이한 구조라고 할 수 있다. 또한 금관총, 천마총 등과 같은 5~6세기 신라의 무덤이 나무덧널(목곽) 위에 돌을 쌓고 흙을 덮어 만든 ‘적석목곽분(積石木槨墳)’이라는 점에서도 차별성을 보인다.

구암동 56호분 단면도(적석석곽분)
*출처:영남대학교 박물관, 1978, 『구암동 고분 발굴 조사 보고』

천마총 단면도(적석목곽분)
*출처:문화재관리국, 1973, 『경주황남동155호고분발굴약보고』
    
불로동 93호분 단면도(수혈식석곽분)
*출처:경북문화재연구원, 2004, 『대구 불로동고분군 발굴조사보고서』

*** 연접분: 하나의 무덤을 축조한 다음 이어서 다른 무덤을 축조하여 봉분을 이어 나간 무덤
**** 매장주체부(埋葬柱體部): 시신이나 관을 비롯하여 부장품을 넣는 곳을 통칭

아울러 1호분에서는 긴목항아리(장경호, 長頸壺), 굽다리접시(고배, 高杯) 등 삼국 시대 토기 230여 점과 은제 관모장식, 은제 허리띠, 귀걸이 등 신라 지방의 최고 수장급 묘에서 확인되는 유물들이 출토되어 고분 축조 시기가 5세기 후반∼6세기 전반임을 짐작할 수 있다.

1호분 출토유물(토기류)

대구 구암동 고분은 5∼6세기 팔거평야를 중심으로 성장했던 신라 지역 세력의 수장층 무덤으로 봉분을 돌로 채운 방식‧연접분‧주부곽식 구조 등 신라 고분의 특징을 보이면서도 다른 신라‧가야 고분에서는 확인되지 않는 적석석곽분(積石石槨墳)의 축조 방식을 보여주고 있어 한반도 고대사와 고분 연구에 중요한 자료로서 가치가 높다.

대구 구암동 고분군이 사적으로 지정되면서 대구에는 달성(達城), 불로동 고분군, 계산동성당, 진천동 입석, 구 대구의학전문학교 본관, 구 도립대구병원, 달성 도동서원, 경상감영지(慶尙監營址)와 함께 사적이 총 9개로 늘어나게 되었다.

대구시 한만수 문화체육관광국장은 “지역 주민들과 홍의락 국회의원의 많은 관심과 지원에 힘입어, 지역 대표 고분군인 ‘구암동 고분군’이 문화재적 가치를 인정받음으로써 시민들이 지역 정체성과 역사적 자부심을 느끼는 계기가 되었다”며, “향후 구암동 고분군이 잘 정비되어 지역의 우수한 문화역사관광자원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할 계획이다”고 말했다.

김소형 기자  no0906@hanmail.net

<저작권자 © 뉴스창,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소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