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 UPDATE : 2018.12.12 수 09:38
상단여백
HOME 교육 교육종합
조선대치과병원, 제5회 인문학 강좌 개최‘우리는 왜 사랑하는가? 고대 그리스의 우화를 읽다.’
  • 강지훈 기자
  • 승인 2018.05.15 16:37
  • 댓글 0
  • 구글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제5회 인문학 강의

조선대학교치과병원(병원장 김수관)이 5월 15일(화) 3층 다산실에서 신형철 교수(조선대학교 문예창작학과, 문학 평론가)를 모시고 치과병원 교직원을 위한 인문학 강좌를 가졌다.

이번 인문학 강좌는 “우리는 왜 사랑하는가? 고대 그리스의 우화를 읽다.”라는 주제로 진정한 사랑이란 무엇인가를 플라톤의 ‘향연’이란 책을 통해 다시금 생각해 보는 시간을 가졌다.

신형철 교수는 “ 원래 인간은 하나가 둘로 나뉘어진 존재, 즉 반편(反片)의 사람이며 그리하여 다른 반편을 찾게 되는 것이다.”며 “ 우리는 하나가 되고자 하는 욕망과 노력을 사랑이라는 이름으로 부른다.”라며 사랑은 둘이 하나의 완전체가 되는 것이라고 말했다.

강지훈 기자  newswin7001@naver.com

<저작권자 © 뉴스창,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지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