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 UPDATE : 2018.5.18 금 15:14
상단여백
HOME 지역 대구/경북
신천(칠성교 주변) 보행로, 구조개선으로 안전한 시민힐링 공간으로 변신- 둔치 폭 협소 구간에 데크보도를 설치하여 자전거도로와 보행로 분리 -
  • 김소형 기자
  • 승인 2018.05.04 10:26
  • 댓글 0
  • 구글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위치도

대구시는 신천 칠성교 주변 협소한 보행자겸용 자전거도로로 인한 안전사고와 이용불편에 따른 잦은 민원 발생으로 자전거도로와 보행로의 동선 분리를 위한 데크보도를 설치하여 시민들이 안전하고 여유롭게 신천경관을 즐길 수 있도록 하였다.

개선전

이번 사업은 신성교 상류 ~ 칠성교 사이의 보행로 폭 협소구간으로 총연장 208m중 51m를 86백만 원을 투입하여 2017년 12월 1단계 사업으로 개선하고, 2018년 1월부터 4월까지 2단계 사업으로 314백만 원을 투입하여 나머지 157m를 개선 완료하였다.

개선사업 후 전경

앞으로도 대구시는 신천을 이용하는 시민들의 불편사항을 면밀히 조사하고 개선하여 신천이 대구를 대표하는 명실상부한 힐링공간으로 조성해 나갈 계획이다.

※ 기존: 자전거·보행자 겸용도로 폭 2.5m ~ 3.0m

개선: 자전거도로 폭 2.5~3.0m, 보행자전용도로 폭 2.0m

대구시 최삼룡 재난안전실장은 “이번 사업으로 시민들이 안전하고 쾌적한 환경 속에서 신천을 산책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며, 앞으로도 신천 둔치의 위험한 보행로나 자전거도로를 지속적으로 개선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김소형 기자  no0906@hanmail.net

<저작권자 © 뉴스창,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소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