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 UPDATE : 2017.10.20 금 15:33
상단여백
HOME 문화/종교 종교
<💘주님아, 사랑해.💘>
  • 편집국
  • 승인 2016.08.23 08:09
  • 댓글 0
  • 구글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주님아, 사랑해.💘>

마음이 두 개로 나뉘면
진실한 사랑을 이루기 어렵습니다.

마음이 빗나가면
그것 또한
온전한 사랑을 이룰 수 없습니다.

서로 마음이 하나가 되어
사랑의 끈으로
서로의 허리를 묶어 놓으면
그 사랑은 굳게 서 있습니다.

<이 모든 것 위에 사랑을 입으라. 사랑은 완전하게 매는 띠니라. KJB 골3:14>

<이 모든 것 위에 사랑을 더하라. 이는 온전하게 매는 띠니라. 골3:14>

진정한 사랑은?
몸은 두 개 이지만 마음은 하나 입니다.
서로의 마음이 하나가 되어
오직 사랑하는 한 사람을 심령에 품고 갑니다.

마음이 두 개로 나뉘어 버린 영혼
마음이 빗나가 버린 영혼

그는 공평한 자기 삶을 위해
그것이 옳은 선택이라고 생각합니다.

그러나,
당신의 입으로 사랑한다고 고백했던
그가 당신의 마음의 진실을 알게 될 때
그는 당신에게 큰 실망과 슬픔과 아픔을 느낄 것입니다.
또한 배신감을 느낄 것입니다.

두 개로 나뉘어 버린 당신의 마음!
수 천, 수 만 가지로 나뉘어 버린 당신의 마음!
빗나가 버린 당신의 마음!

당신의 그 마음은?
당신을 사랑하는 이에게
너무나 큰 상처와 아픔으로
신음의 고통을 쏟아 내게 하는 것임을
알기를 원합니다.

당신이 사랑하는 이가 누구입니까?
당신이 수 없이 고백하는 말 중에서
"사랑해요"
이 한 마디를 누구를 향해 고백하고 있는지요?

그 분이 예수님 이십니까?
그렇다면,
당신의 마음을 오직 그 분께 고정시켜 주세요.
당신이 사랑하는 이에게
당신의 온 마음을 고정시켜 주세요.

당신의 마음이 두 개로 나뉘고
당신의 마음이 빗나가 버린채
그 분, 예수님께 사랑한다고 고백하는 것은?
그 분의 마음을 찢어지도록 아프게 하는 것입니다.

그 분의 타들어가는 심장 소리가 들리십니까?
그 분의 뜨거운 고통의 한숨 소리가 느껴지십니까?

그 분은 오직 진실한 당신의 마음 하나를 원하십니다.
예수님은 우리의 마음 중심을 달아보시고
흔들어 보신다는 것을 아셔야 합니다.

🌱무엇보다도
당신의 진실한 마음을 드리세요.🌱

당신의 온 마음을 드리고자 할 때
그 분께서는
덩실덩실 춤을 추실 것이며
환하게 웃는 모습으로
당신에게 찾아와
당신을 만나주실 것이며
또한
가장 좋은 것으로
당신의 심령에 값 없이 채워주실 것입니다.

당신은 곧
당신이 사랑하고자 하는
그 분!
예수님을 신뢰하게 될 것입니다.

예수님의 마음 속에 감춰진 비밀함들을 열어서
당신에게 조건없이 주시기를 기뻐하실 것입니다.

예수님의 뜨거운 보혈의 사랑은?
우리들의 죄와 허물을 완벽하게 씻어내 버리는 생명수요,
저희들의 모든 연약함을 덮어버리는
부드럽고 온화한 이불과도 같습니다.

그러니,
지금 이 시간 당신의 마음을 돌이켜
예수님께 고정시키시고
당신의 온 마음을 드리도록 결단 해 보세요.

그리하신다면?
당신의 삶은 아름다운 보혈의 향기를 피워낼 것입니다.

그 분의 사랑이,
이불과도 같은 그 분의 사랑이,
당신의 영혼육을 완전히 덮어주실 것입니다.

그 사랑이 당신을 자유롭게 할 것입니다.
그 사랑이 당신을 참으로 만족케 할 것이며
행복하게 할 것입니다.

예수님의 사랑 덩어리 안에서
참으로 아름다우신 우리 주님의 숨결을 느껴보시길
이 시간 저는 당신을 위해 기도하며 축복합니다.

✔꼭 돌아오세요.🍒
✔꼭 돌이키세요.🍒
당신의 온 마음이 주님께로 돌아와야 하고 돌이켜 져야 합니다.🐥

주님아, 사랑아,
이 글을 읽는 모든 이들의 심령을 터치하사
그 심령에 시원함과 가벼움과 평안함과 온화함으로 가득히 채우소서.

다음은 주님의 몫입니다.
주님께서 각 심령들에게 역사하소서.
💘주님아, 사랑해!💕

우리 주 예수 그리스도 이름으로 기도합니다.
아멘, 할렐루야~😊

편집국  newswin7001@naver.com

<저작권자 © 뉴스창,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편집국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