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 UPDATE : 2018.8.20 월 11:04
상단여백
HOME 지역 광주/전남
평창에서 싹튼 평화, 광주가 이어 받는다- 홀리오 FINA 회장 “내년 광주세계수영대회 평화대회 만들자”
- “적절한 시기 광주 찾아 대회준비 협력…북 선수단 참가 노력”
- 윤장현 시장 “U대회 개‧폐막식 비워뒀던 자리 가득 채우겠다”
  • 강지훈 기자
  • 승인 2018.02.12 16:30
  • 댓글 0
  • 구글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평창(홀리오 마글리오네 fina 회장 접견)

국제수영연맹(FINA)이 2019년 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를 “스포츠 이상의 평화대회로 만들겠다”는 강한 의지를 피력했다.

FINA 홀리오 마글리오네 회장이 지난 9일 강원도 평창에서 윤장현 광주시장을 만나 “코넬 사무총장을 통해서 광주가 세계수영선수권대회를 얼마나 열정적으로 준비하고 있는지 잘 전해 듣고 있다”며 “적절한 시기에 광주를 직접 찾아 대회 준비상황 전반을 살피고, 이 대회가 국제적 평화 행사가 될 수 있도록 적극 협력하겠다”고 밝혔다.

IOC 위원 자격으로 평창동계올림픽을 찾은 홀리오 회장은 “이번 평창올림픽이 남북화해 분위기를 넘어 한반도 평화에 기여하는 올림픽이 돼 매우 기쁘고 감격스럽다”며 “이 기운을 내년 수영대회로 이어갈 수 있도록 FINA와 광주가 긴밀하게 협력하고 연대하길 희망한다”고 말했다.

또 “전방위적인 노력으로 북한 선수단의 대회 참가도 반드시 성사시키겠다”고 밝혔다.

이날 함께 자리한 샘 람사미 FINA부회장도 “2015년 광주하계유니버시아드 대회의 저력을 잘 알고 있고, 그 저력이 2019년 다시 한 번 세계를 감동시킬 것이라 믿고 있다”며 “무엇보다 평화도시 광주가 국제적으로 많은 기여를 하고 있는 만큼, 내년 대회 또한 ‘Dive into Peace’의 이념을 실현하는 장이 될 것이라 믿는다”고 강조했다.

이에 윤장현 시장은 “광주에서부터 시작된 평화의 물결이 인류 평화의 시대를 열 것이라 확신한다”며 “U대회 개‧폐막식 때 비워두었던 북한 선수단의 자리가 2019년 수영대회 때는 반드시 가득 채워질 수 있도록 광주시 또한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2019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는 2019년 7월12일부터 8월11일까지(선수권대회 7월12~28일, 마스터즈대회 7월29일~8월11일) 31일간 남부대시립국제수영장 등 광주․전남 일원에서 열린다.

강지훈 기자  newswin7001@naver.com

<저작권자 © 뉴스창,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지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