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 UPDATE : 2018.11.20 화 15:05
상단여백
HOME 정치 정치종합
정의와 공정이 민주당 진성당원 가입 강요?검찰의 철저한 수사와 더불어 민주당과 김해시장의 강요여부 해명요구
  • 강지훈 기자
  • 승인 2018.01.16 09:30
  • 댓글 0
  • 구글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자유한국당
[뉴스창]자유한국당 김해 갑·을 당원협의회 일동은 16일 김해시청에서 기자회견을 통해 최근 언론에서 보도된 허성곤 시장의 불법 당원 가입 강요 의혹에 대한 검찰의 철저한 수사를 촉구했다.

이들은 “정의와 공정을 외치던 문재인 대통령과 집권여당의 실체는 민주당 진성당원 가입 강요란 말인가?”이라고 규탄했다.

이어 “그동안 김해 지역에 소문으로만 떠들던 민주당의 진성(권리당원)당원 가입 강요가 언론보도에 의해 그 실체가 드러났다”며 이같이 말했다.

자유한국당 당원협의회는 “최근 언론보도에 따르면 경남 김해시의 한 조합이 자신들이 추진 중인 대형 프로젝트의 원활한 추진을 위해 직원과 그 가족들을 강제로 민주당 진성당원 가입을 강요했다”는 의혹을 제기하며, 해당 직원들은 조합 측의 이런 행위는 정당법 제42조, 농협법 제7조, 공직선거법 등을 위반한 것이라고 밝혔다.

조합원들에 따르면 지난해 9월 20일부터 추석 전까지 직원과 가족들을 대상으로 김해시장이 오는 6월 지방선거에서 조합 측에 우호적인 후보가 당선돼야 한다며 조합내부에서 민주당 가입을 조직적으로 강요했다는 증언이 터져 나오고 있다.

특히 조합장이 각 사업부 본부장들에게 지시하고, 본부장들은 중간 관리자인 팀장 및 지점장들에게 지시, 가입을 독려해 김해시에 주소를 두고 있는 수백 명을 민주당 당원으로 가입시켰다고 하니, 이 주장이 사실이라면 얼마나 치졸한 불법행위란 말인가?라고 목소리를 높혔다.

또 금융사업본부의 경우 사업부를 비롯한 13개 지점에 당원 가입사항을 팀장이 쪽지메일로 본부장에게 보고하게 하고 본부장은 조합장에게 수시로 보고했으며, 사료사업부는 본부장이 직접 영업직원들에게 조합장의 취지를 설명하고 직원들과 가족, 친지 등에게 입당 원서를 받았다고 말하고, 아울러 이들은 입당 이후 매월 당비 1000원씩을 휴대전화로 이체했다고 한다.

이 보도대로라면 집권당에 빌붙은 이 조합이 선량한 직원과 가족들을 협박해 불법적으로 당원을 강제모집 했으며 당비를 갈취했다는 의혹에 개탄할 수밖에 없다.

익명을 요구한 직원들은 “인사보복 등이 두려워 불만을 드러내지 못하고 있지만, 조합을 바로 세워야한다”며 사법기관의 철저한 조사를 촉구했고, “다시는 조합이 정치에 휘말리지 않고 농협 본연의 자세로 돌아가야 한다. 사법기관의 조사가 시작되면 사실대로 조사에 임하겠다”고 하소연했다고 한다.

이에 자유한국당 김해 갑·을 당원협의회는 이 중차대한 위법행위를 개탄하며 선거관리위원회, 검찰 및 더불어민주당에 다음과 같이 요구하고 나섰다.

1) 불법행위를 자행한 조합과 조합장의 공직선거법 위반, 농협법 위반, 정당법 위반에 대한 철저한 조사와 공개를 요구한다
2) 불법 행위를 자행한 조합장은 누구의 사주를 받았는지 솔직히 밝히고 조합원, 직원 및 김해시민들에게 공식사과를 하라
3) 해당 조합은 자체 조사를 통해 불법행위에 가담한 조합장 및 임원들에 대해 엄중한 조처를 할 것을 요구하며 향후 재발 방지 대책을 밝혀라
4) 더불어민주당 경남도당은 불법과 강요에 의해 모집된 당원이 몇 명인지 정확히 밝히고 더불어민주당 김해시 당원협의회나 현 김해시장이 문제 조합장과의 결탁 여부를 철저히 조사해 주길 촉구한다. 아울러 불법과 강요에 의해 가입된 당원들은 본인들의 의사를 존중해 정당가입의 자유를 보장해 주길 촉구한다.

끝으로 선관위와 검찰은 피해 당사자들을 불러 지위고하를 막론하고 의혹의 중심에 선 인물과 그 하수인들에 대한 철저한 수사로 발본색원해야 할 것을 다시 한 번 더 촉구했다.

강지훈 기자  newswin7001@naver.com

<저작권자 © 뉴스창,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지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