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 UPDATE : 2020.5.25 월 15:49
상단여백
HOME 정치 이슈
손학규 전 고문 "지금 국민은 새 판 시작하라고 강력 요구""제가 사는 강진의 이웃 광주, 망월동 국립묘지에 매년 와"
  • 강지훈 기자
  • 승인 2016.05.18 16:12
  • 댓글 0
  • 구글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편집국

더불어민주당 손학규 전 상임고문은 18"지금 국민들은 새 판을 시작하라고 강력하게 요구하고 있다"고 말했다.

손 전 고문은 5·18 민주화운동 36주년인 이날 광주 국립묘지에서 박관현 열사 묘역 참배 후 기자들과 만나 "5·18의 뜻은 시작에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각성의 시작이고 분노와 심판의 시작이며 용서와 화해의 시작"이라며 "지금 국민들이 이 모든 것을 녹이라고 요구하고 있다. 광주 5월이 그 시작"이라고 말했다.

 

정부가 '님을 위한 행진곡'을 제창하지 않고 합창하도록 한 것에 대해선 "당연히 제창으로 결정돼야 한다""(님을 위한 행진곡이) 기념곡으로 지정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5월이 새로운 시작이라고 했는데 정계 복귀의 신호로 봐도 되느냐'는 질문에 "저는 5·18이 국가 행사로 지정된 1993년 이래 외국에 있을 때를 빼고는 매년 여기에 왔다"고 답했다.

 

또 야권에서 역할을 해달라는 요청이 많다고 질문하자 "이 정도만 (얘기) 하죠"라며 더 이상의 즉답을 피했다.

 

그러면서 손 전 고문은 제가 살고 있는 강진의 이웃 광주는 외국에 있지 않는 한 망월동 국립묘지에 매년 오고 있다고 했다.

강지훈 기자  kjh12021@naver.com

<저작권자 © 뉴스창,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지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