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 UPDATE : 2017.10.20 금 15:33
상단여백
HOME 지역 대구/경북
황금연휴 서문시장 야시장에 100만명 다녀가열흘의 추석 연휴기간 구름인파 몰려
  • 김소형 기자
  • 승인 2017.10.12 16:06
  • 댓글 0
  • 구글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황금연휴 서문시장 야시장에 100만명 다녀가
[뉴스창] 대구시는 이번 추석 황금연휴기간 100만명에 육박하는 방문객이 서문시장 야시장을 다녀갔다고 밝혔다. 야시장에서 여가를 즐기는 방문객들이 늘면서 주요 관광지를 넘어서는 인파가 몰린 것이다.

서문시장 야시장에는 이번 추석 연휴기간 하루 평균 10만명의 방문객이 찾아 열흘 간 총 100만명이 다녀간 것으로 파악됐다.

열흘의 연휴기간 야시장 입구에서부터 큰장삼거리까지 350m 구간에 늘어선 야시장 매대와 플레이존에는 구름떼처럼 몰린 인파로 인산인해를 이루어 야시장의 뜨거운 인기를 실감케 했다.

이처럼 연휴기간 방문객이 급증한 것은 가족단위의 방문객이 많았고, 다양한 먹거리, 시민 모두가 참여할 수 있는 서문가요제 결선, 스트릿댄스배틀 대회 등 다채로운 볼거리와 함께 추석연휴에 맞춰 개장한 즐길거리 ‘플레이존’까지 가세한 요인으로 풀이된다.

큰장삼거리 방면에 위치한 플레이존은 서문야시장과 함께 연중무휴로 운영된다. 매달 첫째, 셋째 화요일에는 서문야시장 이용고객에게 무료로 이용할 수 있는 특별 이벤트가 진행되며, 시중보다 20∼30% 저렴한 가격으로 이용할 수 있다.

더불어 대구시는 다가오는 동계시즌에 대비해 고객 휴게공간을 확충하고 및 난방시설을 완비해 시민들이 따뜻하게 서문야시장을 즐길 수 있도록 난방대책에 만전을 기할 방침이다.

대구시 최운백 창조경제본부장은 “먹거리, 볼거리와 함께 플레이존이라는 새로운 즐길거리를 제공한 것이 야시장 방문고객들에게 인기요소로 작용했고, 오는 11월 2일 서문시장 주변 한옥게스트하우스까지 개장하면 서문시장은 복합체류관광지로 발돋움 할 것이다”고 말했다.

김소형 기자  no0906@hanmail.net

<저작권자 © 뉴스창,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소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