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 UPDATE : 2017.10.20 금 15:33
상단여백
HOME 경제 경제일반
문체부, 개도국 동반성장 위한 관광 공적개발원조 지평 넓힌다고위급 관광개발 정책 포럼 및 세미나’ 개최
  • 김광현 기자
  • 승인 2017.10.12 10:47
  • 댓글 0
  • 구글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문화체육관광부
[뉴스창] 문화체육관광부는 한국관광공사와 함께 ‘관광공무원 초청 연수 사업’의 일환으로 ‘문화유산의 보전과 관광자원화’를 주제로 오는 13일부터 20일까지 8일간 광화문 포시즌스 호텔에서 ‘2017 고위급 관광개발 정책 포럼 및 지식 공유 세미나’를 개최한다.

올해 3회째를 맞이한 ‘고위급 관광개발 정책 포럼’은 우리나라와 공적개발원조(ODA) 수원국의 관광산업 동반 성장에 기여하고 관광개발을 위한 각국의 성공사례를 공유하고 발전시키기 위해 ’14년부터 개최됐다.

이번 행사에는 아시아 10개국, 독립국가연합(CIS) 1개국, 중남미 2개국 등 총 13개국 관광청장, 관광부 차관보 등 고위직 공무원을 포함한 정부 대표단 40여 명과 주한 외교사절 이외에도 국내외 학계 및 시민사회 관계자, 전문가, 일반 대학생 등 200여 명이 참여할 예정이다.

행사 1일 차(10. 13.)에는 고위급 정책포럼이 열린다. 이번 포럼에서는 ▲ ‘문화유산과 관광: 경제학, 관리와 정책’을 주제로 호주 매쿼리 대학 경제학과 데이비드 스로스비(David Throsby) 교수가 기조연설을 하고, ▲ ‘지속 가능한 관광 정책의 도전과제’(허권 유네스코 아태무형유산센터 사무총장), ▲ ‘한국의 문화유산의 보존, 확산과 지역 관광 활성화 사례’(전미경 안동 관광두레 피디), ▲ 문화유산을 활용한 관광활성화 국제 공조방안 등에 대해 논의한다.

행사 2일 차(10. 14.)에는 문화유산의 보존과 관광자원화에 대해 국가별 정책 사례를 공유하는 ‘고위급 회의’와 서울 인근 정책현장 방문(테크니컬 투어)이 진행된다. 행사 4일 차(10. 16.)부터 7일 차(10. 19.)까지 4일간은 해당 주제에 대한 실무급 지식 공유 세미나와 현장학습이 추진될 계획이다. 특히, 10월 17일(화)과 18일(수)에는 참가자들이 전통고택을 활용한 안동 숙박시설 ‘구름에’를 참관하고 안동반가를 체험하는 등 전통문화를 활용한 관광 목적지 현장을 견학한다.

저개발국에 실질적으로 기여하는 관광 분야 양자 공적개발원조 사업 발굴 기회

관광산업은 전 세계적으로 매일 32억 불의 수익을 창출하며 세계 국내총생산(GDP)의 10%, 총고용의 10%, 서비스 수출의 30%에 기여하는 중요 산업으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이에 문체부는 이번 포럼을 통해 최초로 관광 공적개발원조 수요조사 설명회를 개최함으로써 수원국과의 실질적인 관광 개발 협력을 모색한다. 또한 기존의 관광 공적개발원조 사업인 ‘관광공무원 초청 연수 사업’ 외에도 프로젝트성 양자 사업을 적극 발굴해 회원국의 요구에 부합하는 공적개발원조를 추진할 계획이다.

문체부 금기형 관광정책국장은 “이번 행사를 통해 50여 년 만에 수원국에서 공여국으로 전환한 한국의 발전 경험을 개도국과 공유한다. 앞으로도 한국을 포함한 각국의 경험과 비법(노하우)을 나눌 수 있는 기회를 지속적으로 만들어 나가겠다.”라며, “환경과 문화적 영향을 최소화하고 지역과 주민들의 사회, 경제, 문화적 혜택을 극대화하는 관광정책을 마련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밝혔다.

문체부는 앞으로 공적개발원조 중점협력국과 관광산업의 동반자적 관계로 발전해 10년, 나아가 50년 이상을 함께할 수 있도록 ‘고위급 관광개발 정책 포럼’을 프로젝트 및 개발 협력을 아우르는 상생협력 플랫폼으로 지속 발전시켜 나갈 계획이라고 전했다.

김광현 기자  hkk0225@hanmail.com

<저작권자 © 뉴스창,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광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