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 UPDATE : 2020.1.24 금 12:59
상단여백
HOME 경제 부동산
행복도시 분양시장 올해도 순풍...2015년부터 미분양 '0' 기록올해 첫분양 2개 단지(1,557세대) 100% 청약 마감
  • 김영윤기자
  • 승인 2016.04.25 16:55
  • 댓글 0
  • 구글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1-1생활권(세종시 고운동) L2구역(블록) 청약현황

[뉴스창]인사혁신처 등 4단계 중앙행정기관의 이전과 공동주택 특화 등으로 세종시 신도시행정중심복합도시(이하 행복도시)에 대한 관심이 집중되고 있는 가운데 행복도시 분양시장이 마감행렬을 이어가고 있다고 행정중심복합도시건설청(이하 행복청)이 밝혔다.

특히 지난해 3월부터 시작된 미분양 ‘0건’의 기록은 무려 13개월째 지속되면서 분양시장의 역사를 새롭게 쓰고 있다.

행복청은 지난 14일과 18일 마감한 1-1생활권(세종시 고운동) L2구역(블록, 667세대)과 3-3생활권 (세종시 소담동) L3구역(블록, 890세대)이 각각 모든 세대가 순위 내 청약을 마감했다.

1-1생활권(세종시 고운동) L2구역(블록)은 이전기관 특별공급 청약이 미달(39%)됐지만 일반공급에서는 총 556세대에 2,320명이 청약, 평균 4.2:1의 경쟁률로 7개 유형(타입) 모두 1순위 마감됐다.

3-3생활권(세종시 소담동) L3구역(블록)도 이전기관 특별공급에서는 미달(49%)됐지만 일반공급은 6개 유형(타입)이 1순위에서 청약을 마쳤다.(총 555세대에 9,172명 청약, 평균 16.8:1)

1개 유형(125B)도 2순위에서 모두 마감됐다.(총 29세대에 172명 청약, 평균 5.9:1)

올해 행복도시 첫 분양단지였던 1-1생활권(세종시 고운동) L2구역(블록)은 간선급행버스체계(BRT)와의 접근성을 위해 올 하반기 세종시 시영버스인 꼬꼬버스와 광역버스(조치원~1-1생활권(고운동)~대전반석) 개통 등으로 교통편의가 대폭 개선됐으며, 우수한 교육여건 및 자연환경(고은뜰·밝은뜰공원)과 저렴한 분양가(3.3㎡당 평균 835만 원) 등이 청약 마감의 원인으로 분석된다.

3-3생활권(세종시 소담동) L3구역(블록)은 간선급행버스체계(BRT)의 인접 등으로 입지가 양호해 1순위 평균경쟁률은 높았지만 평균분양가가 1-1생활권(세종시 고운동) L2구역(블록)보다 높고(3.3㎡당 평균 879만 원) 중대형에 대한 부담이 다소 작용했다는 분석이다.

행복청은 이번 2개 단지 분양에 이어 올해 상반기 중으로 설계공모를 통해 수요자들의 관심이 높은 4-1생활권(세종시 반곡동) P2(계룡건설·보성건설, 1,146세대)구역(블록)과 3-2생활권(세종시 보람동) H1(대방, 544호)구역(블록) 등 총 7곳에서 4,500세대를 공급한다.

또한 하반기에도 4-1생활권(세종시 반곡동) P1(신동아건설·롯데건설, 1734세대)·P3(포스코건설·금성백조, 1,938세대)구역(블록) 등 18개 구역(블록)에서 1만 4,000세대를 추가로 공급할 계획이다.

최형욱 행복청 주택과장은 “행복도시에서 공동주택 분양이 인기를 끄는 것은 지난 2013년부터 추진한 디자인 특화와 저렴한 분양가 정책이 주효했기 때문”이라면서 ”앞으로도 다양한 주거수요에 대응한 특화된 주택을 공급하겠다“고 말했다.

김영윤기자  newswin7001@naver.com

<저작권자 © 뉴스창,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영윤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